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이순신·김연아 누르고 대학생 존경하는 인물 ‘1위’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서울 ADEX 2017'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개막식에서 멋진 시험비행을 보인 블랙이글스 조종석에 올라 엄지를 치켜세우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서울 ADEX 2017'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개막식에서 멋진 시험비행을 보인 블랙이글스 조종석에 올라 엄지를 치켜세우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이순신, 김연아를 누르고 학생들이 존경하는 인물 1위에 꼽혔다. 
 
26일 한국대학신문이 발표한‘2017 전국 대학생 의식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존경하는 국내 인물’부문에서 35.8%의 선택을 받았다. 이어 김연아 전 선수가 29.6%, 이순신 장군이 16.4%로 각각 2·3위에 올랐다. 대학생들이 존경하는 해외 인물에는 버락 오바마(57%), 스티브 잡스(17%), 빌 게이츠(10.3%)가 이름을 올렸다.  
 
문재인 대통령은 ‘좋아하는 정치인’을 묻는 항목에서 70.9%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이재명 성남시장이 10.1%,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7.2%로 그 뒤를 따랐다.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에 대한 평가는 긍정 응답이 55.1%, 부정 응답이 7.5%로 나타났다.
 
지지 정당을 묻는 질문에는 78.2%가 더불어민주당을 꼽았다. 정의당(8.1%)과 국민의당(7.3%). 자유한국당(3.2%), 바른정당(3.2%) 등은 지지율이 10%에 미치지 못했다.  
 
본인의 정치성향에 대해서는 스스로 ‘중도’라고 생각하는 대학생이 46.9%로 가장 많았고 진보 27.4%, 보수 6.7% 순이었다.  
 
한편 대학생들은 현 사회에서 가장 시급히 해결해야 할 과제로 빈부격자 해소(33.4%)를 꼽았다. 이어 부정부패 척결(23.9%), 외교력 강화(10%), 경제성장(9%)이 뒤를 이었다.
 
사회에서 가장 신뢰하는 집단으로는 대학생(17.5%)이 꼽혔다. 이어 교수(교사)가 10.5%, 시민단체 9.9%, 의사 9.6% 순이다. 반면 사회에서 가장 불신하는 집단으로는 정치인(30.7%)이 꼽혔으며 언론인(20.8%)과 사업가(13.6%), 법조인(13.5%)이란 응답도 적지 않았다.  
 
이번 조사는 지난 8월30일부터 9월10일까지 12일간 대학생 1203명을 대상으로 진행했으며 95% 신뢰수준에 최대 오차는 ±2.7%포인트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