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스코 '영업이익 1조 클럽' 복귀...1조 1257억원

포스코 자료사진. [연합뉴스]

포스코 자료사진. [연합뉴스]

포스코가 올해 3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15조 361억원, 영업이익 1조 1257억원, 당기순이익 9066억원을 기록했다고 26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8.0%, 영업이익은 8.8% 증가한 것이다. 포스코는 2분기 만에 영업이익 1조원 클럽에 복귀했다.
 
영업이익의 경우 지난 1분기 1조 3650억원을 달성하고, 2분기에는 9791억원을 기록했다. 이번에 다시 1조원대로 올라섰다. 당기순이익은 전년보다 90.7% 급증했다.
 
포스코는 "국내외 철강 부문 실적 개선과 함께 에너지, 정보통신기술(ICT) 부문 등 비철강 부문 계열사의 고른 실적 호조에 힘입어 매출, 영업이익, 순이익이 모두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영업이익 증가는 해외의 주요 철강 법인의 실적 호전이 견인한 것으로 평가된다. 중국 스테인리스스틸 생산법인 장가항포항불수강의 영업이익은 538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572.5%나 올랐다. 인도네시아 일관제철소 PT 크라카타우 포스코는 88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흑자로 돌아섰다. 별도 기준 매출액도 7조 255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8% 증가했다.
 
재무건전성도 개선됐다. 연결기준 부채비율은 전분기 대비 1.5%포인트 낮아진 68.1%를 기록했다. 2010년 이후 최저 수준이다. 별도기준 부채비율도 16.3%로 사상 최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포스코는 연결과 별도기준 매출액을 각각 59조 5000억원과 28조 8000억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각각 연초 계획대비 4조 7000억원, 3조 2000억원 늘어난 규모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