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숙 여사, 직접 커피 내리고 "생협활동 존경·감사"

김정숙 여사가 26일 오후 청와대 인왕실에서 생활협동조합 여성대표단을 초청해 격려 오찬을 한 뒤 열린 차담회에서 커피를 직접 내려 마시며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숙 여사가 26일 오후 청와대 인왕실에서 생활협동조합 여성대표단을 초청해 격려 오찬을 한 뒤 열린 차담회에서 커피를 직접 내려 마시며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숙 여사가 26일 생협전국협의회 여성대표단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 행사를 가졌다. 김 여사는 사람중심 경제 모델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여성들의 사회문제 참여 노력에 고마움을 표시했다.
 
김 여사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건강한 먹거리와 생활용품을 통해 사람중심 경제 모델을 만들어온 생활협동조합 분들께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생협활동을 통해 여성들이 지역사회 참여와 사회문제 해결에 많은 역할을 해왔다. 여성들의 노력이 더욱 가치 있게 평가되고 확산되어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들어가는 토대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는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진행됐다는 게 청와대 측의 전언이다. 오찬 이후 김 여사는 공정무역 커피를 직접 내려 참석자들과 함께 나눴다. 이날 김 여사와 참석자들이 마신 커피는 공정무역으로 유통되는 코스타리카산 협동조합 커피 '쿠페따라주'였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단체는 두레생협, 아이쿱생협, 한국대학생협, 한살림생협, 행복중심생협 등 생협전국협의회 소속 5개 단체이다.
 
이들 5개 생협에 소속된 회원조합은 총 186개, 매장은 총 1050개다. 작년 매출액은 총 1조 1735억원에 달한다. 특히, 총 조합원 123만 명 중 108만명(87.7%)이 여성으로, 지역사회에서 여성들의 주체적인 참여와 활발한 활동이 이뤄지고 있다.
 
김 여사는 "앞으로 보다 많은 사람들이 생협활동을 통해 안전한 먹거리와 공동체의 기쁨을 나눌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