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용인 모자 피살 사건, 장남이 용의자...계부도 숨진 채 발견

용인동부경찰서. [중앙포토]

용인동부경찰서. [중앙포토]

경기 용인의 한 아파트에서 50대 여성과 10대 아들이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유력한 용의자로 해외로 출국한 30대 아들을 지목하고 수사 중이다. 용의자의 계부까지 다른 장소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26일 경기 용인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쯤 용인시 처인구의 한 아파트에서 55세 A씨와 아들인 14세 B군이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됐다. 이들은 안방 베란다 쪽에서 숨져 있었으며, A씨의 여동생 부부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여동생 부부는 수일째 A씨와 연락이 닿지 않자, 아파트를 찾아왔으나 문이 잠겨 있고 인기척이 없자 119에 신고해 시신을 발견했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폐쇄회로(CC)TV 영상을 통해 A씨의 장남 35세 C씨가 지난 21일 오후 사건 현장인 아파트를 출입한 이후 숨진 두 사람이 드나드는 모습이 포착되지 않은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은 C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행방을 쫓고 있다.
 
또, 용의자의 의붓아버지인 57세 D씨 역시 이날 오후 숨진 채 발견됐다. D씨의 시신은 4시 5분쯤 강원도 횡성군 둔내면에 한 콘도 주차장에 세워진 렌트 차량 안에서 발견됐다. 해당 차량은 용의자가 빌린 것으로 알려졌다.
 
C씨는 현재 뉴질랜드로 출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건이 발생한 용인의 아파트에 출입하고 이틀 뒤인 지난 23일 아내와 함께 떠났다. 숨진 B군은A씨와D씨가 재혼 후 낳은 아들이다.
 
경찰은 외교 경로를 통해 C씨를 추적하고 있다. 숨진 세 사람의 시신은 부검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