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울산 화학공장서 유독가스 누출…“현재까지 인명피해 없어”

26일 오후 울산시 남구 여천동 에스엠피(SMP) 공장에서 트리클로로실란 가스로 추정되는 물질이 누출됐다.[사진 울산 남부소방서]

26일 오후 울산시 남구 여천동 에스엠피(SMP) 공장에서 트리클로로실란 가스로 추정되는 물질이 누출됐다.[사진 울산 남부소방서]

 
울산시 남구의 한 화학공장에서 유독성 물질 누출 사고가 발생했다..  
 
26일 울산시 남부소방서는 이날 오후 3시 50분 울산시 남구 여천동 폴리실리콘 제조판매업체 에스엠피(SMP)에서 유독성 물질인 트리클로로실란 가스가 누출됐다.
 
사고 직후 회사 측이 가스 메인 밸브를 차단해 추가적인 누출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 관계자는 4시 20분 기준으로 현재까지 유독가스 누출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트리클로로실란은 염화수소 냄새를 지닌 무색의 액체다. 흡입 시 호흡곤란, 두통, 어지러움 등을 초래할 수 있다.
 
또 장기 흡입 시 소화계 질환, 섭취 시 구토 저혈압 등을 일으킬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