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애 가진 새끼 버리고 떠나며 눈 질끈 감고 만 어미사자

새끼를 버리고 뒤돌아선 어미의 발걸음이 쉽게 떨어지지 않는다.
 
유튜브에 공유된 한편의 영상이 사람들의 심금을 울렸다. 다리가 성하지 않아 계속 뒤처지는 새끼를 혼자 두고 돌아서는 어미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다.
 
자연의 세계는 냉혹하다. 빠르고 강하며 기민하지 못한 동물은 죽음을 맞이한다. 하반신이 마비된 새끼를 어쩔 수 없이 버려두고 떠나야 했던 어미 사자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영상은 뒷다리를 쓸 수 없어 제대로 걸을 수 없는 새끼를 어미 사자가 어떻게든 데리고 가려 노력하는 모습으로 시작된다. 어미 사자는 다리를 끌며 쫓아오는 새끼를 입에 물어서 데리고 다닌다. 
하지만 어미는 곧 평소와 달리 새끼가 올 때까지 기다려주지 않고 앞서가기 시작한다. 그러다 뒤에서 들려오는 새끼의 울음소리에 잠시 멈춰서 뒤를 돌아보는가 싶더니 이내 눈을 질끈 감는다.
 
그러한 어미의 마음을 새끼는 아는지 모르는지 그나마 성한 두 다리로 필사적으로 어미를 향해 기어간다. 영상은 어미가 떨어지지 않는 발걸음을 애써 떼어내고 자리를 떠나는 모습을 마지막으로 끝이 난다.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몇몇 네티즌들은 "왜 촬영진은 개입해서 새끼 사자를 구하 않느냐"며 "딱한 사자를 구해서 동물원에서 보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한 네티즌은 "새끼 사자의 사정은 딱하지만, 생태계의 질서를 위해 촬영자가 개입할 수 없음을 이해해주어야 한다"며 "어미 사자는 살아남지 못할 새끼 사자를 감당하는 리스크를 감당할 수 없다"는 의견을 밝히기도 했다.
 
어떤 네티즌은 "어미 사자의 표정에서 깊은 슬픔이 느껴진다"고 적었다. 
 
"동물이 느끼는 감정은 사람의 감정으로 상상할 수 없다"라며 "인간의 기준과 도덕으로 동물의 행동을 파악하려 해서는 안 된다"는 의견도 있었다.

 
정우영 인턴기자 chung.w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