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결국 35층으로…” 대치 은마아파트, ‘49층’ 포기하고 재건축 추진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단지 전경. [중앙포토]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단지 전경. [중앙포토]

 
층수제한 문제로 사업성을 고심하던 서울 대치동 은마아파트 재건축 조합설립추진위원회가 결국, 서울시의 요구대로 35층으로 낮춰 사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서울시의 ‘49층 불가’ 입장으로 재건축 사업이 차질을 빚자 빠른 사업 추진을 위해 차선책인 ‘35층’을 택한 것이다.
 
26일 추진위는 이날 주민들로부터 최고 층수 35층 안과 49층 안 중 하나를 선택하는 동의서를 제출받은 결과, 35층 안이 과반의 동의를 얻어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다.
 
추진위는 이 아파트 토지 등 소유자 3662명을 상대로 의견을 받아 이 가운데 2401명이 35층 재건축을 선택했다고 전했다.
 
그동안 추진위는 최고 49층 높이의 재건축을 추진해왔었다. 하지만 서울시가 지난 8월 추진위가 제출한 정비계획안을 ‘미심의’하며 반려했다.
 
서울시와 추진위는 지난 2015년 말부터 5차례에 걸쳐 층수 조정을 위한 사전협의를 해왔으나 서울시는 35층을 고수하고, 주민은 49층을 고집하면서 갈등이 계속됐다.
 
그러나 서울시는 은마아파트의 입지가 최고 50층이 허용된 잠실 주공5단지와 달리 '광역중심지'의 입지에 있지 않아 종상향을 통한 초고층 재건축을 허용할 수 없다고 못 박았다.
 
이번에 주민들이 선택한 35층 안은 재건축을 할 경우 가구 수를 5900여 가구로 늘릴 계획으로 알려졌다. 49층 안과 재건축 목표 가구 수를 최대한 가깝게 한 것이다.
 
추진위는 주민투표로 서울시의 요구대로 35층 안이 결정된 만큼 빠른 시일 내에 정비계획안이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심의될 수 있도록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