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땐 유력후보였지만’…文대통령, 8개월 만에 깜짝 방문한 곳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지난 2월 15일 오전 전남 여수시 교동 수산시장 임시판매장을 방문해 화재로 피해를 당한 상인들을 격려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지난 2월 15일 오전 전남 여수시 교동 수산시장 임시판매장을 방문해 화재로 피해를 당한 상인들을 격려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올 초 화재로 큰 피해를 봤던 여수 수산시장을 깜짝 방문했다. 대선 전인 지난 1월 사고 당일 현장을 방문해 조속한 피해 복구를 지원하겠다고 약속하고 다음 달 또 한 번 현장에 방문해 상인들을 위로한 지 8개월 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전남 여수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지방자치의 날 기념식과 시도지사 간담회를 마치고 참모들과 함께 여수 수산시장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당초 계획에 없었던 일정이었다.
 
문 대통령이 오후 1시 6분께 차에서 내리자 예상치 못한 방문객을 맞은 시민들이 환호했고, 문 대통령은 “와, 정말 좋아졌네요. 반갑습니다”라며 시민들의 요청에 셀카를 함께 찍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화재 이후 7월 재개장한 수산시장을 둘러본 후 상인들에게 “장사 잘되십니까”라며 안부를 물었고, 상인회장은 “(사고 당시) 대통령이 가장 먼저 오셔서 엄청난 힘이 돼 성금도 늘었고 재개장한 다음에 매출도 2~3배 늘었다”고 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성금도 보내주시고 우리 국민이 참 고마우신 분들”이라면서 “옛말에 불이 한 번 나면 사업이 불같이 일어난다는 말도 있는데 화재의 상처를 딛고 일어서서 이렇게 번듯한 모습을 보여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화재가 일어난 여수 수산시장이나 대구 서문시장을 보면 전선이 위험하게 노출돼 있는데 이것만 정비해도 위험을 감소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동석한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에게 이와 관련한 검토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