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장거리 미사일 액체연료 여러 화학공장서 비밀 생산”

북한이 함경남도 함흥 뿐 아니라 함경북도, 평안남도 등 여러 곳에서 장거리 미사일의 액체 연료인 비대칭디메틸히드라진(UDMH)을 비밀리에 생산하고 있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38노스, 위성사진 분석한 결과 함북ㆍ함남ㆍ평남 등 최소 4곳
액체연료 UDMH, 유엔 안보리의 대북 금수 지정 품목
직접 제작하고 있다면 제재 실효성 크게 떨어져
한 번 주입하면 1주일 발사대기 가능한 맹독성 물질

그동안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 전문가패널과 미 중앙정보국(CIA)은 함흥의 2ㆍ8비날론연합기업소만을UDMH 비밀 생산기지로 지목해왔다.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는 25일(현지시간) ‘북한의 UDMH 생산: 추가 시설 가능성’이란 제목의 보고서에서 기존에 알려졌던 북한의 UDMH 생산 가능 시설 이외에도 여러 곳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北 공개한 '화성-12형' 발사 장면. UDMH를 연료로 사용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北 공개한 '화성-12형' 발사 장면. UDMH를 연료로 사용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UDMH는 상온에서 보관할 수 있어서 한 번 주입하면 1주일 가량 발사대기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 미사일 1발에 30분이면 연료를 모두 주입할 수 있어 기동성을 갖추기도 용이하다. 하지만 맹독성 물질이어서 미국 등 서방에서는 활용하지 않고 있다.
 
38노스는 지난 5월 상업위성 에어버스 디펜스 앤드 스페이스가 함경북도 은덕군에 있는 7ㆍ27연합기업소 일대를 촬영한 위성 사진 등 관련 자료들을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 이곳의 시설이 대폭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북한 미사일 프로그램에서 일했던 탈북자 이복구씨가  7ㆍ27연합기업소를 “탄도미사일을 위한 추진연료를 합성하는 시설”로 언급하기도 했다는 것이다. 38노스는 이 시설을 UDMH생산기지로 확정할 수 없다면서도 ‘강력한 후보’라고 강조했다.  
평안남도 안주시에 있는 남흥청년화학연합기업소도UDMH생산 시설로 의심되는 곳이다. 이곳은 원래 비료공장이었다. 1950년대부터 가동돼왔지만 최근 수년에 걸쳐 여러번 새 건물들이 세워지거나 개조 공사가 이뤄지는 등 현대화 작업을 벌여왔다고 38노스는 지적했다.  
함흥의 또 다른화학공장인 남흥청년화학연합기업소에서는 비료와 플라스틱을 비롯해 다양한 화학제품들이 생산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북한은 이 곳을 ‘주요 석유화학단지’로 홍보해왔다. 38노스는 이 곳에서도 2005년 이후 시설 현대화 작업이 진행돼 2013년 쯤 마무리됐다고 설명했다. 그 이후에도 추가 보수 공사가 계속 이뤄지고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제임스 마틴센터의 비확산연구소가 분석한 2ㆍ8비날론연합기업소 위성 이미지. 동그라미 안의 2개 연못은 UDMH 생산을 위한 것으로 보인다. [사진 제임스 마틴센터]

제임스 마틴센터의 비확산연구소가 분석한 2ㆍ8비날론연합기업소 위성 이미지. 동그라미 안의 2개 연못은 UDMH 생산을 위한 것으로 보인다. [사진 제임스 마틴센터]

 
UDMH는 2012년과 2014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금수 품목에 포함됐다. 북한은 그동안 중국과 러시아로부터 이를 수입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38노스 주장대로 북한이 이 연료를 여러 곳에서 자체 생산하고 있다면 유엔 안보리 제재는 실효성이 크게 떨어진다.
관련기사
미들버리대 제임스 마틴센터의 비확산연구소는 위성 이미지, UDMH 생산 방법에 대한 기술적 분석, 탈북한 북한 관리의 정보 등을 종합해 2ㆍ8비날론 연합기업소에서 UDMH가 생산되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결과를 내놓기도 했다. 1990년대 초 북한에서 탈출한 고청송씨는 2001년 쓴 책에서 함흥이 군사용 화학물질 비밀 개발의 중심지라고 밝힌 바 있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