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美와 핵공유 협정 논의해야…전술핵 재배치는 불가능”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중구 동국대학교에서 열린 '공정한 취업, 미래를 준비하는 청년들과의 만남'에서 청년들과 4차 산업혁명에 관해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중구 동국대학교에서 열린 '공정한 취업, 미래를 준비하는 청년들과의 만남'에서 청년들과 4차 산업혁명에 관해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6일 “미국과의 핵 공유 협정을 심각하게 논의하고 고려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동국대에서 열린 ‘공정한 취업, 미래를 준비하는 청년들과의 만남’ 행사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의 미국 방문에 대한 의견을 묻는 말에 “전술핵 재배치는 불가능하다고 본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안보 강화 방안에 대해 전략자산 순환배치나 전술핵 재배치, 핵 개발 이런 얘기들이 나오는데, 저는 다른 선택지가 있다고 본다”며 “(핵 공유 협정이) 한반도에 핵을 배치하지 않고도 북한 억제력에서 더 실효적 효과를 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전술핵 재배치에 대해서는 “불가능하다고 본다”면서 “전술핵을 재배치하면 국제적으로도 북핵을 인정하는 꼴이 되고, 한반도 비핵화라는 우리의 목표 달성을 점점 더 어렵게 몰고 갈 수 있다”고 말했다. “전술핵은 재래식 무기여서 실효성도 크지 않다”고도 했다.
 
안 대표는 이날 자유한국당이 국회 보이콧 가능성을 시사한 데 대해선 “여당이 정부 방어를 위해 보이콧하는 경우는 있지만, 야당이 보이콧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문제점을 조목조목 짚어 제대로 비판하는 것이 야당”이라고 비판했다.
 
또 “누가 집권하더라도 언론의 독립성과 중립성을 유지하도록 제도화하는 것이 이번 국회의 가장 중요한 일”이라며 “방송법 개정안을 통과시키는 것이 옳다고 본다. 더불어민주당이 발의하고 과반의 의원이 찬성하는 법이지 않나”라고 주장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