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e글중심] 블라인드 채용...외모·말발·옷차림이 경쟁력인가

 
[사진=중앙DB]

[사진=중앙DB]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6월 22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면서 “공무원과 공공부문에서 블라인드 채용을 추진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블라인드 채용제’는 문 대통령의 대선 공약 사항이었지요. 이후 공공부문은 물론이고 민간기업들까지 정부 눈치를 보며 블라인드 채용제를 앞다퉈 도입하는 지경입니다. 지원자의 학력, 출신지, 가족관계 항목을 배제하고 직무 수행에 필요한 지식과 기술을 평가하자는 취지까지는 좋지만 부작용도 속출합니다. 
 최근 취업준비생(취준생)들 사이에서 좋은 인상을 남기려는 ‘외모 스펙 쌓기’ 경쟁이 단적인 예입니다. 뚱한 얼굴을 웃는 얼굴로 만들어주는 '표정 성형 학원', 그럴듯한 언변를 가르치는 '스피치 학원', '옷차림 상담소'로 달려가고 있답니다. 블라인드 채용이 자질이 아니라 ‘겉보기’에 치중하는 평가방식으로 전락할 우려가 있는 것이죠. e글중심이 인터넷 커뮤니티의 다양한 의견을 모아봤습니다.  

* 어제의 e글중심▷ [e글중심] 아이돌 평균 연령이 13.6세라는데…
* e글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았습니다.  
* 커뮤니티 글 제목을 클릭하시면 원문을 볼 수 있습니다.    
#뽐뿌
“서류에서 학벌을 가리고 능력만 보고 판단하겠다는 건데... 애초에 짧은 면접시간 동안 지원자의 능력을 판단할 수 있다는 게 말이 안 되는 거 같다. 면접에서 지원자를 판단할 수 있는 근거가 적으니 외모나 말발 같은 게 더더욱 중요해질 거 같다. 꼭 특출난 외모 아니더라도 호감형 인상이 유리해지겠지. 불성실해서 학점 낮아도 호감형 인상으로 다 커버된다면 그건 너무 불공평하다. 면접 학원에는 사람들이 더 몰릴 거고, 또 그런 학원들은 돈 많은 애들만 다닐 수 있고... 학벌, 학점 말고도 서류 상의 스펙으로 지원자 능력을 평가할 수 있다는 의견이 있는데, 사실 요즘은 스펙 쌓기도 다 돈임. 알바하며 학비 충당하느라 스펙 쌓을 시간 없고 가진 건 성실함 뿐이라 학벌, 학점만 좋은 애들은 무슨 죄야."

 ID ‘오늘만’

#디시인사이드
“업종마다 업계에서 필요로 하는 스펙이 있겠지. 서비스업이면 외모나 사회성, 몸 쓰는 일이면 피지컬, 사무직이면 문서 작성 능력 이런 식으로. 근데 학력은 이런 게 아니잖아. 업무를 수행할 능력이 있는지를 판가름하는 직접적인 척도가 아니잖아. (중략) 진짜 학력이 스펙이라면 입사시험치고 면접 보면서 자연스럽게 드러나겠지. (중략) 그거면 된 거 아님? 거기에 더해서 이름값까지 보려는 건 너무 욕심 부리는 거 아닐까?”

 ID 'ㄱ‘

#네이버
“과도한 자격증이나 스펙 쌓기가 문제가 되어서 이력서의 경력을 가리는 블라인드 채용을 시행했는데 그로 인해 이제는 외모나 말솜씨를 보고 그 사람을 판단하게 된다니 더 큰 문제인 것 같다. 그래도 블라인드 채용 전에는 자격증을 따기 위해 공부도 하고 봉사를 하러 다녔지만 이젠 외모를 가꾸기 위해 성형외과를 찾고 있다니... 뭐가 잘못되어도 많이 잘못된 것 같다. 실력 있는 사람들이 공정하게 채용될 수 있도록 새로운 방안이 필요할 것 같다."

 ID ‘step****’

 
#다음
“의도는 알겠지만... 객관적이고 공정한 잣대가 사라진 것도 무시 못하죠. 처음에는 투명하게 채용 하겠지만 시간 지날수록 가진 자, 있는 자들은 자신의 학연 지연 혈연 더 악이용할 소재가 큽니다. 나중에 불공평하다 아무리 항의해도 증거가 없으니... 채용한 잣대가 없으니... 종국에는 서민들은 또 하나의 사다리만 사라진 셈이죠... 그런데 왜 노력해서 대학 가고, 노력해서 토익 점수 얻은 게 배제되어야 하는지 의문입니다. 그것도 적폐 행동이라는 건지...“

 ID '매일이행복해‘

 
#네이버블로그
“명문대를 간 것은 자신의 선택이다. 명문대를 간 노력의 결과물은 바로 더 높은 수준의 교육을 받을 기회를 얻은 것이다. 학창시절 노력과 선택에 대한 결과물은 그것이면 족하다. 취업 시에는 출신학교 졸업장이 플러스 알파 요소가 되어선 안 된다. (중략) 왜 취업시에 그것도 사기업도 아닌 국가에서 명문대에 간 것을 보상해줘야 되나? 애초에 보상해 줘야 할 이유가 전혀 없다.”

 ID '루크 알시온‘

#외방커뮤니티
“단도직입적으로 이야기 하자면, 나는 공공기관에서 진행하고 있는 블라인드 채용에 대해 긍정적으로 받아들일 수 없어. 아니, 부정적인 시각으로, 터놓고 말해서 싫어. 그냥 너무 싫어. 난 고등학생 때 진짜 열심히 노력하고, 노력해서 그래도 인서울 권에 이름 있는 대학 신방과에 들어가서 (중략) 학벌을 블라인드 한다는 것 자체가 오히려 역차별 아닐까 생각이 든다 정말로 ㅋㅋ;”

 ID '버드나무‘ 

 
#일간베스트
“진짜 문제점은 객관적인 기준이 없기 때문에 부정이 발생해도 그것이 부정한 방법에 의한 채용이라는 점을 제3자가 지적할 수 없다는 것이다. 블라인드 채용=어떤 기준에 의해서 채용된 것인지 모른다... (중략) 스펙도, 외모도 유리할 가능성이 크고 (중략) 가장 큰 문제점은 이것이 소위 계층 간 사다리를 없애는 결정적인 역할을 하게 된다는 것이다.“

 ID '시발문제새끼‘


정리: 이유진 인턴기자
관련기사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