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따님 박근혜 구원해 주소서" 탄핵 후 첫 박정희 추도식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38주기 추도식이 26일 오전 경북 구미시 상모동 생가에 열렸다. 생가 추모관에서 추모제가 열려 초헌관을 맡은 남유진(오른쪽) 구미시장이 분향하고 있다. 이날 500여명의 시민이 추도식이 열린 박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았다. 구미=프리랜서 공정식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38주기 추도식이 26일 오전 경북 구미시 상모동 생가에 열렸다. 생가 추모관에서 추모제가 열려 초헌관을 맡은 남유진(오른쪽) 구미시장이 분향하고 있다. 이날 500여명의 시민이 추도식이 열린 박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았다. 구미=프리랜서 공정식

 
"우리나라 민족의 영웅이신 박정희 대통령님 명복을 빕니다…. 부디 따님이신 박근혜 대통령님을 구원해 주십시오."

26일 박정희 생가서 열린 추도식 500여명 참석
박근혜 전 대통령 언급 없었지만 곳곳서 이야기
'문재인 정부 부정선거' 주장하는 전단도 나돌아

 
26일 오전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대통령 생가. 
검은 정장을 차려입은 추모객들이 줄을 서서 생가 앞에 마련된 방명록에 글을 적고 있었다. 박정희 전 대통령의 업적을 칭송하고 박근혜 전 대통령의 억울함을 풀어달라는 글이 대부분이었다.
 
이날은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38주기 추도식이 열린 날이었다. 남유진 구미시장, 김익수 구미시의회 의장, 전병억 생가보존회 이사장 등 지역 인사들과 추모객 500여 명이 추도식에 참여했다.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38주기 추도식이 26일 오전 경북 구미시 상모동 생가에 열렸다. 추도식에 참석한 시민이 생가 마당에서 방명록에 글을 남기고 있다. 이날 500여명의 시민이 추도식이 열린 박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았다. 구미=프리랜서 공정식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38주기 추도식이 26일 오전 경북 구미시 상모동 생가에 열렸다. 추도식에 참석한 시민이 생가 마당에서 방명록에 글을 남기고 있다. 이날 500여명의 시민이 추도식이 열린 박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았다. 구미=프리랜서 공정식

 
박 전 대통령 추도식은 매년 열리는 행사지만 올해는 예년과 전혀 다른 상황에서 치러졌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된 후 처음 열린 행사여서다. 추도식 중 공식 발언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박 전 대통령 탄핵에 반대하는 이른바 '태극기 부대'의 집회도 열리지 않았다.
 
하지만 추도식장을 찾은 추모객들은 이따금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한 60대 여성 추모객은 "매년 추도식에 참석하는데 올해는 상황이 좋지 않아 마음이 더욱 아프다"고 말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지난 3월 31일부터 현재까지 구속 수감돼 있다.
 
추도식은 박정희 전 대통령과 육영수 여사에 대한 추모제례로 시작됐다. 남 시장이 초헌관, 김 의장이 아헌관, 전 이사장이 종헌관으로 나섰다. 제례가 끝난 뒤에는 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경례, 추도사, 박 전 대통령 생전 육성 청취, 진혼시 낭송, 묵념 등 차례가 이어졌다. 추모객들은 시종일관 굳은 표정으로 행사에 임했다.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38주기 추도식이 26일 오전 경북 구미시 상모동 생가에 열렸다. 생가 추모관에서 추모제가 진행되는 동안 추도식에 참석한 시민들이 박 전 대통령 생가 마당에서 대기하고 있다. 이날 500여명의 시민이 추도식이 열린 박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았다. 구미=프리랜서 공정식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38주기 추도식이 26일 오전 경북 구미시 상모동 생가에 열렸다. 생가 추모관에서 추모제가 진행되는 동안 추도식에 참석한 시민들이 박 전 대통령 생가 마당에서 대기하고 있다. 이날 500여명의 시민이 추도식이 열린 박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았다. 구미=프리랜서 공정식

 
남 시장은 추도사에서 "그 호탕하셨던 영웅호걸의 모습이 눈에 선하고 카랑카랑하면서도 패기 넘치던 님의 음성이 귓전을 맴도는데 한낮의 태양 빛처럼 푸른 바람 빛처럼 뜨겁고도 숭고하게 살다 떠난 님의 모습이 더없이 그립기만 하다"며 "추운 겨울이 지나면 따뜻한 봄이 올 것이다. 국가의 총체적 위기상황 앞에 우리는 단장지애(斷腸之哀)를 끌어안고 다시 일어서겠다"고 말했다.
 
진혼시 낭송 순서에선 72년 5월 2일 박 전 대통령이 부인인 육영수 여사를 위해 쓴 자작시 '영수의 잠자는 모습을 바라보고'를 읽는 시간이 진행됐다. 시 낭송 도중 눈물을 훔치는 추모객 모습도 보였다.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38주기 추도식이 26일 오전 경북 구미시 상모동 생가에 열렸다. 남유진 구미시장이 추도사를 낭독하고 있다. 이날 500여명의 시민이 추도식이 열린 박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았다. 구미=프리랜서 공정식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38주기 추도식이 26일 오전 경북 구미시 상모동 생가에 열렸다. 남유진 구미시장이 추도사를 낭독하고 있다. 이날 500여명의 시민이 추도식이 열린 박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았다. 구미=프리랜서 공정식

 
추도식이 마무리된 후 일부 방문객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비난이 담긴 전단을 배부하기도 했다. '2017년 5월 9일 부정선거를 규탄한다'라는 제목의 전단에는 더불어민주당이 외국인들을 대거 동원해 부정투표를 했다는 주장이 담겨 있었다.
 
한편 박정희 대통령 생가보존회와 구미시는 다음달 14일 박정희 전 대통령 탄신제 준비에 집중하고 있다. 올해는 박 전 대통령이 태어난 지 100년이 되는 해다. 탄신제에선 '박근혜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박사모)' 등 보수단체들이 대규모로 집결할 것으로 전망된다.
 
구미=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38주기 추도식이 26일 오전 경북 구미시 상모동 생가에 열렸다. 추도식에 참석한 시민들이 추모관에서 줄지어 헌화하고 있다. 이날 500여명의 시민이 추도식이 열린 박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았다. 구미=프리랜서 공정식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38주기 추도식이 26일 오전 경북 구미시 상모동 생가에 열렸다. 추도식에 참석한 시민들이 추모관에서 줄지어 헌화하고 있다. 이날 500여명의 시민이 추도식이 열린 박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았다. 구미=프리랜서 공정식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