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언론단체 “프레스센터는 공적자산…文정부, 소유권 정상화 나서야”

한국프레스센터. [중앙포토]

한국프레스센터. [중앙포토]

 
소유권 분쟁에 휩싸인 한국프레스센터에 대해 국내 6개 언론단체가 “프레스센터는 언론계 공적 자산으로 소유권을 정부로 귀속시켜야 한다”는 내용의 공동입장문을 발표했다.
 
26일 한국신문협회,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한국기자협회, 관훈클럽, 한국여기자협회, 한국신문윤리위원회 등 6개 언론단체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요구했다.
 
이들은 “프레스센터 시설의 소유권 문제가 쟁송으로 비화해 오는 11월 8일 법원 선고를 앞두고 있다”며 “시설의 역사성, 설립 취지로 보아 프레스센터는 언론의 전당이며 공적 자산이므로 언론계 품으로 돌아와야 한다”고 밝혔다.
 
한국프레스센터는 1985년 언론계 공동자산과 공익자금으로 건립됐다. 소유권 등기는 층별로 나눠 서울신문사와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 앞으로 돼 있다. 코바코 지분 층에 대한 관리·운영권은 한국언론진흥재단이 맡아왔다.
 
하지만 지난 2012년 코바코와 한국언론진흥재단 사이 관리운영 계약이 종료되면서 소유권과 관리운영권을 둘러싼 분쟁이 시작됐다.
 
코바코는 서울신문사의 소유지분을 제외한 나머지 지분의 관리·운영권에 대한 부당이익금을 반환해달라며 한국언론진흥재단을 상대로 지난해 6월 민사조정신청을 내고, 올해 1월에는 민사소송까지 냈다.
 
이에 6개 언론단체는 “(프레스센터 문제는) 소송으로 접근할 일이 아니다”며 “그간 정부 내 조정회의 결과대로 프레스센터와 남한강연수원은 문화관광체육부가, 방송회관과 광고문화회관은 방송통신위원회 산하에 둬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책 조정의 책임을 지고 있는 청와대, 총리실, 기획재정부는 사명감을 가지고 이들 시설의 위상 및 소유권 정상화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