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과 북한, 트럼프 한중일 순방 앞두고 '힘겨루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중·일 순방을 앞두고 미국과 북한 간 위협 수위가 고조되고 있다.
북한 외무성 미국연구소의 이용필 부소장은 25일(현지시간) 평양에서 한 미 CNN과의 인터뷰에서 "지난달 이용호 외무상이 '태평양 상에서 수소탄 시험을 할 수 있다고 한 것을 전세계가 '말 그대로(literally)' 받아들여야 한다"고 경고했다. 이 부소장은 "이 외무상이 한 말을 묵살해선 안 된다. 북한은 항상 말을 실행에 옮겨왔다"고 덧붙였다.

북 외무성 "태평양 수소탄실험 말 그대로!" 위협에
트럼프 "DMZ 방문 결정안했다. 깜짝 놀랄 것" 맞불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지난달 25일(현지시간) 뉴욕 숙소 호텔에서 입장 발표를 통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북 선전포고를 했다고 주장하며 대평양상 수소탄 시험을 할 뜻을 내비쳤다.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지난달 25일(현지시간) 뉴욕 숙소 호텔에서 입장 발표를 통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북 선전포고를 했다고 주장하며 대평양상 수소탄 시험을 할 뜻을 내비쳤다.

 
이 외무상은 유엔총회 참석차 지난달 미국 뉴욕을 방문한 자리에서 '사상 최고의 초강경 대응을 고려하겠다'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성명과 관련, "아마 역대급 수소탄 시험을 태평양 상에서 하는 것으로 되지 않겠는가…그렇게 생각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CNN은 이 부소장의 인터뷰와 관련, "그는 화가 난 표정으로 전세계를 향해 심각한 경고를 했다"고 보도했다.   

이 부소장은 "이 외무상은 우리 최고 존엄(김정은 위원장)의 뜻을 굉장히 잘 안다"며 "따라서 이 외무상의 말을 그대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미국은 군사옵션을 이야기하며 군사행동을 실행하고 있고, 제재를 가하면서 전방위로 우리를 압박하고 있다"며 "이러한 것이 외교로 귀결(해결)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대단히 착각하고 있는 것"이라고도 했다. 
CNN은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지난 몇 달간 북·미 간 외교적 채널이 여전히 열려있다고 했던 것과 달리 이 부소장은 북·미 간 외교적 채널은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을 암시했다"고 분석했다.

트럼프도 가만있지 않았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태풍피해지역인 텍사스주로 떠나기 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태풍피해지역인 텍사스주로 떠나기 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그는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이 "(방한 시) 비무장지대(DMZ)을 가느냐 안 가느냐"고 질문하자 "말하지 않는 게 낫겠다"면서도 "여러분은 깜짝 놀랄 것"이란 말을 두 번이나 썼다.
백악관의 고위 관계자가 지난 23일 브리핑에서 "캠프 험프리스 방문 가능성이 높다. (DMZ와) 두 곳 다 가긴 힘들다"고 말한 것과 분위기가 달라질 수 있음을 내비친 것이다. 
워싱턴타임스는 "DMZ 깜짝 방문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은 것으로 해석되는 언급"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트럼프 특유의 대북 압박 전법"이란 분석도 상당하다.
미국은 또 한반도 주변에 머물고 있는 핵항공모함인 '로널드 레이건'함 외에 또 다른 핵항모인 '시어도어 루스벨트'함과 니미츠함을 잇따라 태평양 해역에 진입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는 또 이날 저녁 방영된 폭스TV와의 인터뷰에서 "내가 북한 문제를 해결하고 있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중국은 우리를 돕고 있는데 러시아는 다른 길로 가고 있고 우리에게 훼방을 놓고 있다"며 "우리와 러시아의 관계가 좋았다면 북한 상황이 쉽게 해결될 수 있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북미 국장이 지난달 26일(현지시간) 모스크바 남쪽 브누코보 국제공항에 도착해 청사를 나오고 있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북미 국장이 지난달 26일(현지시간) 모스크바 남쪽 브누코보 국제공항에 도착해 청사를 나오고 있다.

 
한편 이달 말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예정됐던 북미 접촉이 북한 측의 요구로 갑자기 취소됐다고 일본 TBS방송이 보도했다.
TBS는 소식통을 인용, "북한의 최선희 외무성 북미국장과 조셉 윤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오슬로에서 회담할 예정이었지만 북 측이 최근 한반도 인근에서 전개된 군사훈련을 이유로 갑자기 취소를 통보했다"고 전했다.
지난 10일 심야에 미국의 전략폭격기 B-1B가 한반도 동쪽에서 서쪽으로 비행하면서 동해와 서해에서 사격훈련을 실시한 것 등에 반발한 것으로 보인다.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luc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