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언행 불일치' 갑(甲)이라는 방탄소년단 멤버

[사진 방탄소년단 트위터]

[사진 방탄소년단 트위터]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의 멤버 지민이 말과 행동이 일치하지 않는 모습으로 웃음을 주고 있습니다.
 
지민은 지난 13일 일본 오사카 교세라돔에서 첫 돔 공연인 '방탄소년단 라이브 트릴로지 에피소드 3 윙스 투어 인 재팬 스페셜 에디션(2017 BTS LIVE TRILOGY EPISODE Ⅲ THE WINGS TOUR IN JAPAN ~SPECIAL EDITION~)'을 앞두고 스타 실시간 개인방송 브이라이브(V LOVE)로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방탄소년단의 일본 돔 공연은 14~15일 양일간 열렸습니다.
 
[사진 네이버 브이라이브 캡처]

[사진 네이버 브이라이브 캡처]

지민은 방송 날이 바로 생일이었습니다. 방송에서는 그의 생일을 축하하는 팬들의 댓글이 쏟아졌는데요. 지민은 "이번에 많은 축하를 받았다"며 "정말 감사하다"고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또 "제가 뭐라고 이렇게 많은 축하를 해주셨냐"며 "너무 감동을 했다"고 재차 감사 인사를 했습니다. 지민은 이날 자신이 입고 있던 옷과 착용하고 있던 반지는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선물로 준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네이버 브이라이브 캡처]

[사진 네이버 브이라이브 캡처]

지민은 이날 '우는 것 아니냐'는 한 팬의 지적에 '발끈'했습니다. '울보'라는 별명이 억울하다는 반응이었죠. 지민은 "내일(14일)은 울지 않고 참아보겠다"면서 "저 정말 잘 안 운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내가) 맨날 공연 때마다 우니까 울보 같기도 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네이버 브이라이브 캡처]

[사진 네이버 브이라이브 캡처]

[사진 네이버 브이라이브 캡처]

[사진 네이버 브이라이브 캡처]

지민은 "정말 잘 안 운다"며 "얼마나 감동에 벅찼으면 그랬겠냐"고 하소연하기도 했는데요. 
 
그런데 그는 전날 의기양양했던 모습과 달리 다음날 일본 돔 공연에서 눈물을 보였다고 합니다. 지민의 눈가가 촉촉한 모습이 팬들 카메라에 포착됐는데요.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눈물이 그렁그렁한 그의 사진이 온라인을 통해 퍼지면서 팬들은 '귀엽다' '언행 불일치' '아기 같다' '나라 잃은 펭귄이네' 등과 같은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방탄소년단이 공연했던 일본 돔 공연장 사진도 공개됐는데요. 빈 객석 없이 가득 찬 모습입니다. 지민이 울 만한 것 같죠?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