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적장애 여성 성폭행하고 현금 갈취…‘IQ 61’ 30대 남성 실형

[중앙포토]

[중앙포토]

 지적장애 여성들을 위협해 현금을 빼앗거나 성폭행한 혐의로 한 30대 남성이 법원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제주지법 형사2부(제갈창 부장판사)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장애인 강간) 등의 혐의로 엄모(31)씨에게 징역 7년을 선고했다고 26일 밝혔다. 이와 함께 재판부는 8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도 명했다.
 
엄씨는 지난해 6월부터 8월까지 알고 지내던 여성 A씨(지적장애 2급)를 제주시 내 모텔 등지로 데려가 네 차례 성폭행했다.
 
지난해 11월에는 교제 중이던 여성 B씨(지적장애 2급)를 협박해 체크카드를 만들게 한 뒤 수개월 간 13회에 걸쳐 500만원을 인출해 갈취하고, 올해 4월까지 여러 명의 지적장애 여성들을 흉기 등으로 위협해 현금을 빼앗기도 했다.
 
엄씨 측 변호인은 재판과정에서 “엄씨의 지능지수가 61에 불과해 사실상 지적장애 3급에 해당하는 장애인”이라며 “각 범행 당시 심신미약의 상태에 있었다”고 주장했다.
 
재판부는 “엄씨는 지적장애인을 대상으로 삼아 집요하고 반복적으로 범행했고, 돈이 필요할 때마다 범행했다”며 “범행이 계획적이고, 증거 인멸에도 상당히 주의해 죄질이 나쁘다”며 선고 이유를 밝혔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