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팬텀싱어2’ PD, ‘여성 4중창은 왜 안 하느냐’ 질문에 답변은

 ‘팬텀싱어2’의 김형중 PD가 26일 ‘여성 4중창은 왜 안 하느냐’는 질문에 “사실상 준비된 게 없다”고 말했다.
'팬텀싱어2' 출연진들이 26일 오전 상암 JTBC 사옥에서 진행된 '팬텀싱어' 출연진 간담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스1]

'팬텀싱어2' 출연진들이 26일 오전 상암 JTBC 사옥에서 진행된 '팬텀싱어' 출연진 간담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스1]

 
김 PD는 이날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신사옥에서 열린 ‘팬텀싱어2’ TOP 12 출연자 기자간담회에서 “사실 처음에 남성 중창을 찾자는 게, 그게 기획이었다”고 운을 뗀 뒤 “그런데 막상 프로그램이 나오고 나니 여자 4중창을 왜 안 하냐고 하더라”라고 했다.
 
이에 대해 김 PD는 “그래서 사실상 준비된 게 없다는 말씀을 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웃으며 말했다.
[사진 일간스포츠]

[사진 일간스포츠]

 
현재 화학회사 연구원으로 재직 중인 포레스텔라 강형호는 데뷔 여부에 대해선 “원래 ‘팬텀싱어’를 지원했을 때 예선전 때 방송을 타는 게 목적이었다”며 “최선을 다해 우승하게 되면 그때 생각을 해보자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팬텀싱어2’는 성악, 뮤지컬, 국악, K-POP 보컬 등 각 분야의 실력파 보컬리스트들을 망라하는 국내 최초 크로스오버 보컬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팬텀싱어2’ 생방송 결승 무대는 오는 11월 3일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펼쳐진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