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령 “박근혜, 민족 역사의 법정에선 무죄 받을 것”

 박근혜 전 대통령의 동생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은 26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앞으로 민족 역사의 법정에서는 무죄를 받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고(故) 박정희 전 대통령의 차녀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이 26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 서울현충원에서 열린 박정희 전 대통령 38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눈물을 흘리고 있다. [뉴스1]

고(故) 박정희 전 대통령의 차녀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이 26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 서울현충원에서 열린 박정희 전 대통령 38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눈물을 흘리고 있다. [뉴스1]

 

정홍원 전 총리 “박근혜 탄핵, ‘법치’ 제대로 안 지켜져”

박 전 이사장은 이날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박정희 전 대통령 38주기 추도식’에 참가해 “박 전 대통령이 헌법에 명시된 정당한 재판 받을 권리를 보호받지 못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이) 대한민국의 도약을 위한 제물로 시련을 겪고 있다”며 “목숨을 걸고 혁명을 한 아버지의 따님답게 명예를 잘 회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이사장은 “(박 전 대통령은) 4년이라는 짧은 시간 동안 많은 기초를 닦았다”며 “박 전 대통령이 가장 위대한 대통령, 첫 번째 여성대통령으로 평가받을 것이라고 아버지 영정 앞에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정홍원 전 국무총리도 추도사에서 “법 앞에서 잘못한 일이 있다면 증거에 의해 사실이 입증되고 밝혀진 진실에 따라 책임을 지는 것이 법치주의의 절차”라며 “박 전 대통령 탄핵은 이러한 법치의 원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은 상태에서 이뤄졌다”고 지적했다.
 
이날 추도식에는 박 전 이사장과 정 전 총리를 비롯해 정재호 민족중흥회 회장, 장경순 전 국회부의장, 조원진 대한애국당 공동대표, 신동욱 공화당 총재 등이 참석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