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각장애인들이 만드는 ‘문재인 구두’ 다시 문 연다

'구두 만드는 풍경' 유석영 대표. 전민규 기자

'구두 만드는 풍경' 유석영 대표. 전민규 기자

지난해 광주에서 열린 ‘제36주년 5·18 민주화 운동 기념식’에 문재인 대통령은 낡고 밑창이 찢어진 구두를 신고 참석했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이 신은 구두를 청각장애인 6명이 일한 구두제조업체에서 만들었다는 사실이 뒤늦게 밝혀져 화제가 됐다.  

 
SNS를 중심으로 퍼지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의 구두 사진.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SNS를 중심으로 퍼지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의 구두 사진.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이른바 ‘문재인 구두’를 사고 싶다는 사람들이 많았으나 ‘구두 만드는 풍경’이라는 회사가 장애인 회사라는 편견에 부딪혀 경영난으로 4년 전 문을 닫았다는 사실이 알려져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반년이 흐른 지금 이 회사가 다시 새 출발 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구두 만드는 풍경’ 유석영 대표는 2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매우 어려운 상태에서 다시 문을 열게 됐다”며 “가슴이 벅차기도 하지만 두려움, 걱정도 적지 않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과거 인터뷰할 때 ‘문재인 구두 찾으셔도 없습니다. 저희 2013년 이미 망해서 문 닫았어요’라는 이야기를 하려고 했던 건데, 이후 ‘다시 살려라. 많이 사줄 테니까’ ‘용기를 잃지 말아라’ 라는 말들이 계속 들려왔다”고 전했다.  
 
이를 계기로 과거 브랜드 모델이었던 유시민 작가, 가수 강원래씨, CBS 변상욱 대기자 등이 모여 발기인대회를 가졌고, 현재는 선주문이 들어온 돈으로 공장을 만들고 재료를 사서 막 출발한 상태다. 그는 “어느 한 사람이 뭉텅이로 돈을 내서 이끌어가는 회사보다 온 국민이 뜨겁게 도와주셨기 때문에 0에서부터 출발하는 것이 조금 고생스럽고 더디더라도 훨씬 낫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유 대표가 이름을 밝히지는 않았으나 유수의 구두기업에서 재능기부로 10종류 정도의 구두 샘플 디자인을 제공하기도 했다. 디자인 하나하나가 매우 중요한 것인데도 청각장애인들의 일자리이기 때문에 소리없이 기부한 것 같다고 유 대표는 설명했다.  
 
지난 5월 문 대통령은 취임 후 유 대표에게 구두를 다시 사고 싶다고 했으나 문을 닫은 상황이라 포기해야 했다. 유 대표는 “구두가 완성되면 문 대통령께 알려드리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냥 드리는 건 김영란법에 걸릴 수 있다’는 진행자의 말에 그는 “대통령께서는 전에도 아주 정확한 액수를 주고 사셨기 때문에 이번에도 그 가격을 꼭 받고 드릴까 한다”며 웃었다.  
 
유 대표가 다시 만드는 ‘문재인 구두’는 새싹이 돋는 봄이면 신제품을 만나볼 수 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