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기가 어디라고 와" 박정희 추도식서 쫓겨난 류석춘


 박근혜 탄핵 후 첫 박정희 추도식서 쫓겨난 류석춘…“탄핵 웃기는 소리” 
 
자유한국당 류석춘 혁신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에서 열린 제38주기 추도식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에게 쫓겨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류석춘 혁신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에서 열린 제38주기 추도식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에게 쫓겨나고 있다. [연합뉴스]

 박정희 전 대통령 추도식이 26일 곳곳에서 개최됐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후 처음이다.
 

이날 오전 11시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박정희 전 대통령 37주기 추도식에선 한광옥 전 국민통합위원장과 이인제 전 새누리당 의원 등 정치권 인사와 박근혜 전 대통령 팬클럽 회원 등 2000여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는 류석춘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도 모습을 드러냈지만, 태극기와 성조기를 손에 든 친박단체 회원들이 “여기가 어디라고 오냐”, “나가라” 등 고성과 욕설을 하자 행사에 참석하지 못한 채 10여분 만에 퇴장했다.
 
한국당 혁신위가 박 전 대통령과 서청원·최경환 의원에게 ‘자진탈당 권유’를 하라고 당에 권고하고, 지난 20일 한국당 윤리위원회가 세 사람에 대한 ‘탈당권유’ 징계를 확정한 데 대한 불만이 현장에서 폭발한 것으로 보인다.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은 “좌파들이 하는 얘기가 다 거기서 거기다. 탄핵이고 하야고 웃기는 소리 말아라” “연설문 정도는 부탁할 수 있지 무슨 국기문란인가” “대통령 혼자서 30㎝ 두께의 문서를 어떻게 혼자서 보겠느냐” 등 탄핵에 불만을 쏟아냈다.
 
“문재인 문제가 더욱 큰 것 아니냐. 그것은 북한 사람과 내통한 것이고 적어도 최순실씨는 우리나라 사람이다” “부모님이 국가를 위해 일하다 흉탄에 돌아가셨는데 어디 의지할 데가 있었겠느냐. 40년이나 된 인연인데 부탁 정도는 할 수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26일 오전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서 박정희 전 대통령의 서거 38주기 추도식이 열렸다.[연합뉴스]

26일 오전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서 박정희 전 대통령의 서거 38주기 추도식이 열렸다.[연합뉴스]

 
한편 박정희대통령생가보존회가 구미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서 개최한 추도식에는 남유진 구미시장, 김익수 구미시의회 의장, 우병윤 경북도 경제부지사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