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두환, 518 영향 차단 위해 직접 유족 매수 및 분열 지시했다”...박주민 의원 문건 공개

전두환 전 대통령(좌)과 박주민 의원이 26일 공개한 5.18 문건 [연합뉴스]

전두환 전 대통령(좌)과 박주민 의원이 26일 공개한 5.18 문건 [연합뉴스]

전두환 전 대통령이 5ㆍ18 민주화운동 이후 배ㆍ보상금을 이용해 유족 간 분열을 조장하고, 희생자의 묘역을 옮기도록 하는 등 분열 공작을 직접 지시하고 보고받은 사실이 담긴 문건이 공개됐다.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은 2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전두환 전 대통령이 배ㆍ보상금을 이용해 5ㆍ18 유가족을 매수하고, 분열시키는 공작을 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국방부에서 입수한 3건의 문건을 공개했다. 모두 전두환 정권 시절인 1981년~1983년에 만들어진 것이다. 박 의원은 "문건에는 전두환 전 대통령이 전남지사에게 지시한 내용이 나온다"며 "배상금을 이용해 유가족을 순화시키고, 망월동 묘지를 각지로 이장해 유가족 단체를 와해시키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주민 의원이 공개한 '광주 사태 관련 현황' (1983년 작성) 문건에는 '비둘기 시행계획'이 담겼다. ‘광주시립공원묘지 제3 묘역’ (망월동 묘지)의 분산 이장 계획을 담은 문건이다. 희생자의 묘가 한 데 모여있으면 이후 저항의 근거점이 될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다. 박 의원은 “묘를 분산배치 함으로써 사전에 그 (저항) 가능성을 차단하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해당 문건에는 당시 505보안부대가 “희생자 11명의 배경을 정밀하게 조사하고 신원 환경을 분석한 뒤 전라남도가 순화책임자를 소집해 교육한다”고 돼 있다. 유족 현황을 연고별로 분석해 해당 시장과 군수가 직접 이장을 설득하도록 했다. 또 이장할 경우 추가 보상금을 주고, 극렬하게 저항할 것으로 예상되는 11명은 사전에 그 배경까지 철저하게 조사해 성향을 분석하라는 내용도 들어있다.
 
박 의원은 “(어용단체인) 전남지역 개발협의회는 물론, 전남도청, 광주시청 및 타 시군청, 505보안부대, 검찰, 안기부, 경찰 등 국가기관이 총 망라돼 있다"며 "망월동 5.18묘역의 성역화를 막는 작업에 군ㆍ정부ㆍ지자체는 물론 민간까지 총동원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이 함께 공개한 ‘광주 사태 관련자 현황’(1981년 작성) 문건에는 전두환 정권이 배상금 등을 이용해 5ㆍ18 유가족을 포섭하고 관리하려고 한 시도가 있다. 유족을 직업별, 생활수준별, 저항활동별 특성으로 세세히 분류했다. 2년 후에 작성된 '광주 사태 관련 현황'(1983년)에는 ‘집중 순화대상 : 극열38명’을 지정해 ABC등급으로 나눴다. 
 
A등급은 ‘대정부 강경 비판자, 여타 유족 선동 조종 행위자, 강경 유족으로 임원에 선출된 자’, B등급은 ‘보상금 미수령자로 대정부 불만 표시자, 유족 임원 중 온건자, 문제 집회 참석 빈번자’ C등급은 ‘타의로 문제집회 참석 빈번 자, 피동적인 자’다. 박 의원은 "극렬 대상자들에겐 아예 보상금을 지급하지 않도록 하고, 다른 사람들에겐 배ㆍ보상을 해 유족을 분열시켰다”고 설명했다.
 
해당 문건들에는 ‘각하께 보고’라는 대목이 있다. 박 의원은 "전두환 전 대통령이 이 같은 분열책을 직접 지시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대통령이 나서서 돈을 주고 고인의 묘소를 이장하도록 하고, 연탄 한 장 지원한 것까지 꼼꼼히 기록하면서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공작을 하는 것은 매우 충격적인 사실”이라며 “진상 규명을 위해 민주당이 당론 발의한 5.18 민주화 운동 진상규명 특별법을 조속히 통과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