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팬텀싱어2' PD "초반 부담감 무겁게 다가와…시너지로 극복"


'팬텀싱어2' 김형중 PD가 시즌2 초반 부담감이 컸다고 밝혔다. 

26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본사에서 '팬텀싱어2' 톱12 출연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김형중 PD·안세권·배두훈·박강현·고우림·이충주·정필립·조형균·김동현·김주택·강형호·조민규·한태인 등이 참석했다.

김형중 PD는 "시즌2를 시작할 때 부담감을 가지고 시작했다. 제작진도 그렇지만, 참가자들은 시즌1을 넘어서야 한다는 더 큰 부담을 가지고 시작했을 것이다. 프로그램 초창기 진행할 때 부담감이 더 무겁게 다가왔다. 그런데 어느 순간 서로의 무대에서 감정을 터뜨리면서 역량을 100% 발휘하기 시작하면서 시너지를 발휘했다"면서 "시즌2 결승 진출자들은 여태까지 보지 못했던 소리라고 생각한다. 분배가 잘 되어 있다. 각 팀이 특출나기 때문에 누가 우승할지 감히 예상하지 못하겠다"고 말했다. 

'팬텀싱어2'는 성악·뮤지컬·K팝 등 장르를 파괴한 크로스오버 음악으로 충격과 감동을 선사할 남성 4중창 그룹을 결성하는 프로젝트. 최종 우승 팀까지 이제 단 두 차례의 경연을 남겨두고 있다. 승기를 잡을 주인공은 누구일지 주목된다. 결승 1차전은 27일, 결승 2차전은 11월 3일 생방송으로 만나볼 수 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ins.com 
사진=김진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