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온라인서 쏟아지는 탕수육 인증샷 왜? “정권 교체 실감”

온라인에서 유행 중인 탕수육과 시바스리갈 인증 사진. 오른쪽 사진 밑은 BB탄 총으로 추정된다. [사진 인스타그램]

온라인에서 유행 중인 탕수육과 시바스리갈 인증 사진. 오른쪽 사진 밑은 BB탄 총으로 추정된다. [사진 인스타그램]

10·26 사태를 맞아 26일 온라인에 탕수육을 먹은 인증샷이 쏟아지고 있다. 10·26 사태란 1979년 10월 26일 오후 7시 40분쯤 서울 종로구 궁정동 중앙정보부 안가에서 김재규 당시 중앙정보부 부장이 박정희 전 대통령을 향해 총을 쐈던 날을 의미한다.
 
 온라인에서는 이날을 ‘탕탕절’이라고 부른다. 네티즌들은 탕수육과 함께 양주인 시바스리갈을 먹는 모습을 인증샷으로 올린다. 시바스리갈은 박정희 전 대통령이 즐겨 먹던 술로 알려졌다.
 
 네티즌들은 “어렸을 때 보수당 지지 부모 밑에서 자라서 김재규 하면 박정희 대통령님을 죽인 희대의 악마라고만 듣고 자라다가 이제 나이를 먹고 배경을 아니, 이렇게 달라보이네요. 아직도 어르신들은 박정희는 그저 카리스마 넘치는 신 같은 존재”, “김재규 열사 잊지 않겠습니다”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