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두환 정권, 광주 망월동 5·18묘역 성역화 방해 공작"

전두환 전 대통령(좌)과 박주민 의원이 26일 공개한 5·18 문건 [연합뉴스]

전두환 전 대통령(좌)과 박주민 의원이 26일 공개한 5·18 문건 [연합뉴스]

전두환 정권이 광주 망월동 국립 5·18 민주묘지의 성역화를 방해하고 일부 희생자 유족을 매수해 분열 공작을 벌인 것으로 확인됐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6일 국군 보안사령부의 이른바 '비둘기 시행계획' 문건을 공개하고 이같이 밝혔다.  
 
1983년 작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이 문건에는 사망자 묘 현황을 연고별로 분석해 관할 시장과 군수가 직접 '순화'하는 방침을 적혀 있다.
 
또 전남 지역 개발 협의회에서 유족들에게 이전비와 위로금을 제공한 사실을 명시했다.  
 
이 계획을 시행한 관계자로는 전남 지역 개발 협의회를 비롯해 전남도청·광주시청·505보안부대·검찰·안기부·경찰 등 국가기관이 총망라돼 있다.
 
아울러 문건에는 505 보안부대가 1차 대상 연고자 11인의 배경과 신원을 조사한 뒤 전남도가 순화 책임자를 소집해 교육한 사실도 담겨 있다.  
 
이와 함께 박 의원은 1981년 작성된 '광주사태 관련자 현황' 문건과 1983년 작성된 '광주사태 관련 현황'도 공개했다.  
 
문건에 등장한 ‘1982년 3월 5일 전남도지사 각하 면담 시 공원묘지 이전 검토 지시’, ‘1982년 9월 15일 내무장관과 도지사, 각하께 보고’ 등은 전두환 전 대통령이 직접 공원묘지를 지방으로 분산시키라고 지시, 결과를 보고받았음을 증명한다고 박 의원은 밝혔다.  
 
문건에 따르면 보안사는 유족의 직업별·생활 수준별·저항활동별 '성분'을 분석하고, 이를 A∼C 등급으로 나누기도 했다.
 
등급에 따라 '극렬 38명'은 집중 순화 대상으로 정하고, 일부 유족에는 백미(白米)와 연탄을 지원해 포섭하는 양면 전략을 폈다.
 
또 희생자는 505보안부대가 부상자는 안전기획부, 구속자는 경찰이 각각 전담해 관리한 정황도 드러났다.
 
박 의원은 “대통령이 나서서 돈을 주고 고인의 묘소를 이장하도록 하고, 또 연탄 한 장 지원한 것까지 꼼꼼히 기록하면서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공작한 사실이 드러났다”며 “5·18 민주화운동의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이 이명박·박근혜 정부까지 이어졌다”고 지적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