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계협회 계란 던지며 시위 “산란일자 표기 의무화 철회해야”

25일 오후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식품의약품안전처 앞에서 열린 '계란 산란일자 표기 철회 요구 결의 대회'에 참석한 양계농민들이 닭 영정 사진을 놓고 절하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오후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식품의약품안전처 앞에서 열린 '계란 산란일자 표기 철회 요구 결의 대회'에 참석한 양계농민들이 닭 영정 사진을 놓고 절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양계협회는 25일 오후 충북 청주시 오송읍 식품의약품안전처 앞에서 집회를 열고 달걀 껍데기(난각)에 산란일자 표기 의무화 추진안 등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식약처는 살충제 계란 파동을 계기로 난각에 기존에 표시하는 시도별 부호와 농장명 외에 산란 일자와 사육환경까지 의무적으로 표시하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25일 오후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식품의약품안전처 앞에서 열린 '계란 산란일자 표기 철회 요구 결의 대회'에 참석한 양계농민들이 식약처 건물 모형의 종이 박스를 불태우려고 횃불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오후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식품의약품안전처 앞에서 열린 '계란 산란일자 표기 철회 요구 결의 대회'에 참석한 양계농민들이 식약처 건물 모형의 종이 박스를 불태우려고 횃불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양계협회는 “각 농장에서 사육되는 산란계는 수천 수에서 많게는 100만 수 이상의 사육형태로 운영되고 있어 산란 시간대와 수거 일자가 일치하지 않아 산란 일자를 정확하게 표시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이어 “산란 일자를 표기하는 정확한 기준과 여건이 마련되지 않은 상황에서 의무화 방안이 시행할 경우 상당수의 농가는 범법자로 전락할 위기에 처하게 된다”고 말했다.
 
 또 “계절별 신선도 유지 기간이나 정확한 유통기한을 정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산란 일이 구입 날짜와 멀수록 구매를 꺼리게 돼 수급 관리에도 혼선을 초래할 가능성이 크다”며 관련 계획을 전면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25일 오후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식품의약품안전처 앞에서 열린 '계란 산란일자 표기 철회 요구 결의 대회'에 참석한 양계농민들이 식약처 건물 모형의 상자를 불태우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오후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식품의약품안전처 앞에서 열린 '계란 산란일자 표기 철회 요구 결의 대회'에 참석한 양계농민들이 식약처 건물 모형의 상자를 불태우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집회에는 주최 측 추산 1500여명 회원들이 참여했다. 이들은 ‘식약처장’이라고 적힌 패널을 세워놓고 계란을 던지는 퍼포먼스를 벌였다. 또 식약처 건물 모형을 만들어 불태워 119소방대가 출동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