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K하이닉스, 또 실적 신기록…3분기에 작년 한해보다 많이 벌어

SK하이닉스가 실적 신기록을 한 분기 만에 새로 썼다. 
 

3분기 매출 8조1001억, 영업이익 3조7372억
D램 가격 6%오른데다 생산은 17%나 늘어난 덕
4분기에도 클라우드 등 메모리 수요 많아 전망 밝아

SK하이닉스는 3분기에 매출액 8조1001억원, 영업이익 3조7372억원을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매출액·영업이익이 전년동기대비 각각 91%, 415% 증가했다. 역대 최고 실적이었던 2분기에 비해서도 매출 21%, 영업이익 23%가 늘었다. 영업이익률은 2분기와 동일한 46%에 달했다. 1000원어치 팔면 460원이 남았다.
 
지난해와 비교해봐도 실적은 두드러진다. 3분기 영업이익이 지난 한 해 동안 기록한 영업이익(3조2767억원)보다 많다. 올해 누적 영업이익은 9조2555억원으로 4분기 실적을 더하면 '10조 클럽' 가입도 확실시된다.
 
SK하이닉스 경영 실적
  2017년 3분기전 분기 대비전년 동기 대비
2017년 2분기증감률2016년 3분기증감률
매출액8조1001억6조6923억+21%4조 2436억+91%
영업이익3조7372억3조507억+23%7260억+415%
영업이익률46%46% 17%+29%
당기순이익3조555억2조4685억+24%5978억+411%
자료:SK하이닉스
 
호실적은 반도체 슈퍼 사이클이 3분기 내내 지속한 덕이다. 메모리반도체 가운데 D램의 출하량과 평균 판매가격은 전 분기 대비 각각 17%, 6% 상승했다. 모바일 제품의 계절적 수요와 서버용 주문이 몰려서다. 비싸진 물건을 더 많이 찍어내니 수익이 크게 늘어났다. 낸드플래시도 스마트폰 신제품 출시 등의 영향으로 출하량이 전 분기 대비 16% 증가했다. 다만 낸드의 평균 판매가격은 고용량 모바일 제품 판매 비중 증가에 따라 전 분기 대비 3% 하락했다.  
 
메모리 수요는 4분기에도 계속될 전망이다. SK하이닉스측은 "클라우드 서비스가 꾸준히 확산 중이고 데이터센터용 수요도 늘어날 전망이어서 4분기에도 D램과 낸드플래시의 성장세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여기에 다른 D램 업체들의 클린룸 공간 부족 상황과 차세대 3D 낸드 제품들의 제한적 공급 증가 등이 겹친 것도 SK하이닉스에 호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D램은 차세대 10나노급 제품을 계획대로 4분기부터 양산하고 낸드는 4분기부터 양산하는 72단 제품을 통해 고용량 모바일 솔루션과 SSD 시장에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태희 기자 adonis55@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