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태평양상 수소탄 시험하겠다…말 그대로 받아들여야”

[사진 유엔 WEB TV 캡처]

[사진 유엔 WEB TV 캡처]

북한 외무성의 이용필 미국연구소 부소장이 “북한이 태평양 상에서 수소탄 시험을 할 수 있다고 말한 것을 ‘말 그대로(literally)’ 받아들여야 한다”고 경고했다.  
 
이 부소장은 25일(현지시간) 평양에서 진행된 CNN과의 인터뷰에서 “지난달 이용호 외무상이 한 말을 묵살해선 안 된다. 북한은 항상 말을 실행에 옮겨왔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CNN은 “이 부소장은 화난 표정으로 전 세계를 향해 심각한 경고를 했다”고 전했다.  
 
이 부소장의 이번 발언은 최근 트럼프 대통령이 북핵 위기 대책과 관련해 “완전히 준비돼 있다. 알면 충격받을 것”이라고 말한 것에 대한 맞대응으로 보인다.
 
또 이 부소장은 CNN 인터뷰에서 “이 외무상은 우리 최고 존엄의 뜻을 굉장히 잘 안다”고 거듭 주장하며 “미국이 군사옵션을 이야기하며 전방위적 제재로 압박하고 있는데 이것이 외교로 귀결될 것으로 생각하면 대단한 착각”이라고 위협했다.  
 
CNN은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지난 몇 달간 북미 간 외교적 채널이 여전히 열려 있다고 한 것과 다르다”고 지적했다. 
 
앞서 이 외무상은 유엔총회 참석차 지난달 미국 뉴욕을 방문한 자리에서 ‘사상 최고의 초강경 대응을 고려하겠다’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성명을 놓고 “아마 역대급 수소탄 시험을 태평양 상에서 하는 것으로 되지 않겠는가…그렇게 생각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