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대 나온 50대 남성 대법관'에 대한 김명수의 생각

김명수 대법원장 취임기념 기자 간담회가 25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열렸다. 김경록 기자

김명수 대법원장 취임기념 기자 간담회가 25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열렸다. 김경록 기자

김명수 대법원장(58·사법연수원 15기)이 “대법관 구성의 다양성 확보는 대법관들이 다양한 생각을 가지고 있느냐에 달렸다”고 강조했다.  
 
김 대법원장은 25일 서울 서초구 대법원 청사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대법관 다수가 서오남(서울대를 나온 50대 남성)’이라는 지적에 이같이 답했다.  
 
이날 김 대법원장은 “서오남에서 빠진다고 다 다양성을 충족한 것인가”라고 반문하며 “대법관들이 다양한 생각을 갖고 있느냐가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대법관 구성의 다양화가 경력과 지역 등의 외형에 얽매이지 않고, 철학과 가치관의 다양화를 이루는 실질적 변화를 꾀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김 대법관의 이번 발언은 내년 1월 1일 퇴임하는 김용덕·박보영 대법관을 포함해 6명의 대법관이 바뀌는 내년 대법관 인사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진다. 
 
일각에서는 다양한 출신 대학부터 여성·40대·재야 변호사 등 비법관 출신과 진보 성향을 가진 이들이 높아지는 등 ‘서오남’ 공식이 깨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대법원은 누구나 대법관을 천거할 수 있고, 대법관후보추천위원회의 위원 10명 중 7명을 외부 인사로 구성하는 방법을 내세웠다. 이날 김 대법원장도 “위원회가 제대로 작동할 수 있도록 충분한 기회를 주겠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김 대법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사법부의 독립성 강조, 전관예우 근절 등을 강조하고, 사법부 블랙리스트 의혹 재조사를 첫번째 과제로 내세웠다고 밝혔다.  

 
또 박근혜 전 대통령의 변호인단 전원 사퇴로 차질이 빚어진 1심 재판에 대해선 “무난하고 원활히 진행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답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