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얘 누구야, 돌겠다" 최희서 수상소감 중 들린 스태프 막말

[사진 TV조선 '제 54회 대종상 영화제' 방송화면 캡처]

[사진 TV조선 '제 54회 대종상 영화제' 방송화면 캡처]

배우 최희서가 제54회 대종상 ‘대이변’의 주인공이 됐다. 신인여자배우상에 이어 여우주연상까지 받았다. 배우 인생에 다시없을 기쁜 순간이었지만 그의 수상소감을 덮는 건 뜻밖의 제작진의 ‘막말’이었다.
 
10월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열린 제54회 대종상 영화제. 행사는 배우 신현준과 스테파니 리가 MC를 맡은 가운데 TV조선을 통해 생방송 됐다.
[사진 TV조선 '제 54회 대종상 영화제' 방송화면 캡처]

[사진 TV조선 '제 54회 대종상 영화제' 방송화면 캡처]

사고는 최희서가 영화 ‘박열’의 가네코 후미코 역으로 1부 초반 신인여자배우상의 수상소감을 말하는 도중 발생했다. 무대에 오른 그는 전작 ‘동주’와 ‘박열’ 그리고 영화 데뷔작 ‘킹콩을 들다’ 등을 언급하면서 배우로서의 생각을 전했다.  
 
최희서의 수상소감은 4분 남짓 이어졌다. 짧진 않았기에 최희서 본인도 “내가 이런 자리에 설 기회가 또 없을 것 같아서 말이 길어진다”면서 수줍게 웃었다. 이에 MC 신현준은 “마음 놓고 이야기하라. 괜찮다”고 최희서를 격려했다. 신현준의 응원에 힘입어 최희서는 환한 미소로 수상소감을 마무리했다.
[사진 TV조선 '제 54회 대종상 영화제' 방송화면 캡처]

[사진 TV조선 '제 54회 대종상 영화제' 방송화면 캡처]

하지만 무대를 채운 건 최희서의 목소리만이 아니었다. TV조선 스튜디오 제작진의 목소리가 고스란히 전파를 탔다. 최희서가 무대에 오를 때부터 시작된 방송사고는 수상소감 내내 계속됐다.
 
“그만합시다 좀” “아 진짜 돌겠다” “얘 누구냐” 등 짜증 섞인 말이 계속됐다. 객석의 이준익 감독을 담는 과정에서 “객석에 이준익 감독 있어요. 뒤에 빡빡이. 이 양반 아닌가?”라는 멘트까지 전파를 탔다.
[사진 TV조선 '제 54회 대종상 영화제' 방송화면 캡처]

[사진 TV조선 '제 54회 대종상 영화제' 방송화면 캡처]

최악의 방송 사고가 일어났지만, TV조선은 아직 사과하지 않았다. 포털 사이트에 공개된 영상에는 제작진의 목소리가 모두 삭제돼 있다. 
 
정우영 인턴기자 chung.w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