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노무현 정부 공부모임 부활…첫 강연자는 승효상 건축가

왼쪽부터 장하성 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 문 대통령, 강경화 외교 장관. [연합뉴스]

왼쪽부터 장하성 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 문 대통령, 강경화 외교 장관. [연합뉴스]

청와대 직원들이 한 달에 한 번씩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를 초청해 공부하는 '상춘포럼'이 25일 첫 모임을 열었다. 노무현 정부에도 상춘포럼이란 이름으로 청와대 비서실 직원 학습 모임이 있었는데, 문재인 대통령 제안으로 다시 시작됐다.
 
새 정부 상춘포럼은 이날 오전 11시 30분 영빈관에서 열렸다. 첫 강연자는 문재인 대통령의 경남고 동기인 승효상 건축가였다.  
 
그는 이날 '도시의 오래된 미래, 메타시티'라는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그는 우리나라 도시 발전의 축은 산으로, 광화문광장부터 청와대 뒤편의 북악산까지를 시민들이 도보로 이동할 수 있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개인적인 생각으로 경호·보안 문제라면 관저라도 먼저 이전시켰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승효상 건축가. [중앙포토]

승효상 건축가. [중앙포토]

 
청와대에 따르면 이날 상춘포럼에는 임종석 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조국 민정수석, 하승창 사회혁신수석, 이정도 총무비서관 등을 비롯해 약 500명이 참석했다.
 
참석 대상은 청와대 비서실 및 경호실 직원이지만, 청와대 경비부대 등 경내에 시간이 가능한 사람들은 모두 강연에 참석할 수 있게 했다.
 
한편 청와대는 '상춘포럼' 참석 여부를 연말 성과 평가에 반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