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서 연락두절된 에이즈환자 80명…소재 파악 힘든 이유

붉은 콘돔으로 만든 에이즈 [연합뉴스]

붉은 콘돔으로 만든 에이즈 [연합뉴스]

부산 지역에서 연락이 두절된 에이즈 환자가 80명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26일 정명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근 적발된 20대 여성 에이즈 성매매 사건 직후 부산시와 16개 일선 구군 보건소에서 받은 에이즈 감염자 현황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전했다.  
 
자료에 따르면 현재 부산지역 에이즈 감염자는 878명으로 남성 781명, 여성 97명에 이른다.  
 
이 가운데 798명은 보건당국 지원 아래 상담과 치료, 투약 처방을 받고 있지만, 80명은 연락이 끊겼다.  
 
80명 중에는 3~4년 전부터 연락 두절된 환자부터 최근 환자로 판명된 사람까지 다양하게 분포돼 있다.
 
문제는 환자들의 몸 상태다. 이들은 상담과 진료는 물론이고, 면역결핍 바이러스(HIV) 활동을 저하하는항바이러스제를 투여받지 않고 있기 때문에 병이 악화해 자포자기했을 가능성이 크다.  
 
또 최근 적발된 20대 여성 에이즈 성매매 사건처럼 불특정 다수와 성관계하는 등의 가능성도 있다.
 
그러나 현행법상 보건당국은 이들의 소재를 파악해 치료를 권유할 수 없다.  
 
2008년 에이즈 환자의 인권 보호를 위해 후천성면역결핍증 예방법이 개정되면서 감염자 명부 작성과 비치, 이에 관한 보고 제도가 폐지됐기 때문이다.
 
현재 보건소에서는 환자들이 병원 치료비를 보전받기 위해 제출한 신청서를 통해서만 신원과 소재를 파악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에이즈 환자의 실명 현황조차 파악이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정 시의원은 “에이즈 예방법 개정은 그들의 인권을 보호라나는 취지이지 치료를 위한 관리를 소홀히 하라는 의미가 아니다”라며 “보건당국은 에이즈 예방과 치료를 위한 유연한 정책을 펼쳐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허목 부산 남구보건소장은 “‘에이즈에 걸리면 죽는다’는 잘못된 인식 때문에 자포자기 상태에 이르는 경우가 있다”면서 “에이즈는 다른 성인병의 만성질환 처럼 항 바이러스제만 먹으면 일상생활 하는데 아무런 문제가 없고, 남에게 옮길 가능성도 희박하다”고 전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