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야구장에서는 ‘1인 1닭’이 진리…文 대통령 내외, 시구 뒤 먹방

[사진 MBC]

[사진 MBC]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25일 열린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 2017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시구 뒤 나란히 치킨을 먹는 모습이 포착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 광주광역시 광주-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에서 시구를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 광주광역시 광주-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에서 시구를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이날 MBC 중계화면에 따르면 대통령 내외는 관중석에서 치킨과 맥주를 즐겼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시구에서 몸쪽 땅볼을 던졌다. 해설자들은 “사실 저희도 다 김응룡 감독이 던질 줄 알았는데요. 깜짝 시구입니다”고 말했다. 시구를 한 뒤에도 바로 경기장을 나가지 않고 치맥을 즐기며 관람했다.  
[사진 청와대]

[사진 청와대]

 
 문 대통령은 현직 대통령으로는 다섯 번째로 프로야구 시구자로 나섰다. 이날 문 대통령은 한국 대표팀 잠바를, 김정숙 여사는 KIA 타이거즈 잠바를 입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5일 오후 광주광역시 광주-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두산 베어스와 기아 타이거즈의 경기를 관람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장하성 정책실장, 김 여사, 문 대통령, 임종석 비서실장, 주영훈 경호처장, 김성한 전 기아 타이거즈 감독.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5일 오후 광주광역시 광주-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두산 베어스와 기아 타이거즈의 경기를 관람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장하성 정책실장, 김 여사, 문 대통령, 임종석 비서실장, 주영훈 경호처장, 김성한 전 기아 타이거즈 감독. [사진 청와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