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승우 아탈란타전 23분 소화...2경기 연속 출장

이승우 경기장면 캡처

이승우 경기장면 캡처

 예열은 끝났다.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1부리그) 헬라스 베로나에 입단한 공격수 이승우(19)가 2경기 연속 교체 출전으로 팀 내 입지를 더욱 끌어올렸다.
 

후반 34분 과감한 드리블 돌파 선보여
평점 6.3...킨 등 선발 공격진보다 높아
팀은 0-3 완패..강등권 18위로 하락

이승우는 26일 이탈리아 베르가모의 아틀레티 아주리 디 이탈리아에서 열린 아탈란타와 2017-18시즌 세리에A 10라운드 원정경기에서 팀이 0-2로 뒤진 후반 26분 교체 투입돼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23분 동안 그라운드를 누볐다.지난 22일 키에보 베로나와의 지역 더비매치 출장에 이어 두 경기 연속 교체 출전이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베로나는 후반 초반에 연속 실점하며 위기를 맞았다. 후반 5분 아탈란타의 레모 프룰러에게 오른발 슈팅을 허용해 첫 실점했고 10분 뒤에는 프룰러의 패스를 받은 요십 일리치치에게 추가골을 내줬다.
 
수세에 몰리자 파비오 페키아 베로나 감독은 후반 30분에 수비수 토마스 헤르투를 빼고 공격수 이승우를 투입해 변화를 줬다. 이승우는 투입 이후 왼쪽 측면과 중앙을 오가며 여러 차례 인상 깊은 플레이를 보여줬다. 후반 34분 상대 가벼운 몸놀림과 개인기로 수비수를 따돌리며 드리블 돌파해 팀 공격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수비에도 적극 가담하며 실점으로 가라앉은 팀 분위기를 끌어올리기 위해 노력했다. 하지만 전반적으로 동료들이 수비에 치중한 탓에 연계플레이나 어시스트 등의 도움을 받지 못했고, 공격포인트도 기록하지 못했다. 베로나는 추가 실점과 함께 0-3으로 졌다.
 
고군분투한 이승우에 대해 영국의 축구통계전문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평점 6.3점을 매겼다. 선발 출장해 공격을 이끈 모이세 킨(6.1점)이나 다니엘레 베르데(6.0점) 등 동료 선수들보다도 높은 평점을 받았다. 이승우에 앞서 교체 투입된 주포 잠파올로 파찌니도 평점 5.9점에 그쳤다. 이승우의 평점이 상대적으로 높은 건 팀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은 부분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 결과로 해석할 수 있다.
 
이승우는 베로나 입단 이후 한동안 출전 기회를 잡지 못해 우려를 낳았다. 20세 이하 월드컵 본선 출전 이후 이적 협상이 늦어진 탓에 시즌 초반 일정에 참여하지 못해 실전 감각이 떨어진 게 원인이었다. 하지만 팀 훈련에 꾸준히 참여하며 경기 체력을 끌어올렸고, 페키아 감독으로부터도 "이젠 모든 준비가 끝난 걸 확인했다. 앞으로 출전 기회와 시간이 꾸준히 늘테니 집중하며 대비하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최근 두 경기 연속으로 교체 출장하며 리그 적응 기회도 늘려가고 있다.
 
이승우측 관계자는 "주장 파찌니를 비롯해 동료 선수들이 이승우의 공격력에 대해 인정하고 기대하고 있다"면서 "차분히 출전시간을 늘려가다보면 머지 않아 선발 출장 기회가 찾아올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