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권 방송장악 막겠다” 한국당, 방통위 긴급 항의 방문

[중앙포토]

[중앙포토]

자유한국당은 26일 오전 정부 과천청사에 있는 방송통신위원회를 긴급 항의 방문할 예정이다.  
 
‘여권의 방송장악 시도 저지’를 내건 이번 항의 방문은 이날 오전 10시에 진행되는 KBS 국정감사(26일)를 앞두고 이뤄진다.  
 
항의 방문에는 정우택 원내대표를 비롯해 당 원내대표단, 당 방송장악저지투쟁위원회 위원들, 국회 과방위 소속 의원들이 함께할 예정이다.
 
현재 정치권은 KBS와 MBC 경영진 진퇴 여부를 놓고 갈등을 빚고 있다.  
 
특히 자유한국당은 최근 사퇴한 KBS 이사 1명과 방문진 이사 2명의 후임을 한국당의 추천으로 임명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이들 경영진이 옛 여권 추천 몫으로 임명됐다는 이유에서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 간사인 박대출 자유한국당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공영방송 이사 3명이 강압과 협박에 시달리다 중도 사퇴했다”며 “보궐승계 원칙이 무너지면 강압과 협박을정당화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방통위가 26일 전체회의에서 역주행식 보궐 인선을 전격 강행할 것이라는 얘기가 들리는데 경거망동하지 말라”고 지적했다.  
 
이날 오전 자유한국당의 방통위 방문 뒤에는 국회 과방위의 KBS 국정감사가 이어져 여야 간 공방이 예상된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