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속도로 갓길에서 톨게이트 요금소로 향하는 안전한 방법

하남시에 위치한 동서울 톨게이트. [중앙포토]

하남시에 위치한 동서울 톨게이트. [중앙포토]

지난 24일 전주 톨게이트에서 일어난 보행자 사고와 관련해 톨게이트 지하통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고속도로 톨게이트마다 지하통로가 있어서 길 건너편 영업소와 요금소를 오갈 수 있지만 이를 아는 운전자가 많지 않기 때문이다.  
 
전주 톨게이트 보행자 사고도 갓길에서 요금소까지 이어지는 지하통로의 존재를 알았더라면 사고를 피할 수 있었기 때문에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톨게이트 지하통로는 매년 발생하는 톨게이트 무단횡단 사고 예방책으로 거론되어 왔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최근 3년(2014~2016) 동안 톨게이트 무단횡단 사고 사망자는 3명, 부상자는 10명에 달한다.  
 
주로 하이패스 차로로 잘못 진입한 운전자가 통행권을 발급받거나 하이패스 카드 충전을 위해 길 건너편 영업소로 무단횡단하다 발생한다.  
 
톨게이트를 빠져나온 갓길 양측에 ‘지하통로를 이용해달라’는 문구가 있지만, 보행자는 이를 찾기가 쉽지 않다.  
 
톨게이트마다 차이는 있지만, 전주 톨게이트의 경우 지하통로 길이는 약 70m이고, 폭과 높이는 각각 2.5m로 전국 동일하다.
 
한국도로공사 전북본부 관계자는 톨게이트 지하통로 이용 권고 문구를 여러 군데 붙여놓고 진입 방지 펜스도 설치했지만, 이를 무시하는 사람이 적지 않다면서 고속도로에 진입했을 때 요금소를 이용하려면 반드시 지하통로를 이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하이패스 단말기가 없는 상태에서 하이패스 차로로 잘못 진입했을 때에는 멈추지 말고 운행한 뒤 다음 구간에서 요금을 정산하거나 추후 납부하는 방법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