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 구강에 있는 녹농균이 패혈증 일으킬 경우 드물어"

사진 최시원 인스타그램

사진 최시원 인스타그램

가수 최시원의 반려견에 물린 한식당 '한일관' 대표 김모씨가 사망한 가운데, 개 구강에 있는 녹농균이 패혈증을 일으킬 경우는 드물다는 의견이 나왔다.  
 
SBS 의학전문 기자는 26일 "개에게 물린 상처 부위에 녹농균이 자란 적은 있지만 실제로 패혈증까지 일으킨 경우는 매우 드물다는 게 수의학계 견해"라고 전했다.
 
또 "개에게 물린 환자에게 일반 항생제를 쓰지 녹농균에 잘 듣는 항생제를 처방하지 않는다"며 "만약 병원에서 감염된 사례라면 제2, 3의 같은 환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병원 감염 관리 시스템을 보강해야겠다"고 전했다.  
 
한편 백병원은 "김씨가 병원을 찾아 머문 시간은 2차례에 걸쳐 총 1시간 4분에 불과한 점, 녹농균이 통산 병원 감염을 일으키는 다제내성(대다수 항생제에 듣지 않는 슈퍼 박테리아)이 아닌 일반 녹농균인 점을 볼 때 병원 감염 가능성은 극히 희박하다"고 병원감염설을 반박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