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와이 호놀룰루 횡단보도서 문자 보내면 벌금 최대 11만원”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한 시민이 횡단보도를 걷고 있다.[연합뉴스]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한 시민이 횡단보도를 걷고 있다.[연합뉴스]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가 보행 중 스마트폰 사용 금지법을 발효했다.

 
 25일(현지시간) 하와이 언론에 따르면 호놀룰루시 경찰은 횡단보도와 도로에서 휴대전화를 들여다보거나 메시지 등을 보내는 보행자를 적발해 최저 15달러(약 1만7000원)부터 최고 99달러(약 11만1000원)까지 벌금을 부과하기로 했다.
 
 산만한 보행 금지법(법안 6)으로 불린 이 법은 지난 7월 통과돼 커크 캘드웰 호놀룰루 시장이 서명해, 이날부터 시행됐다. 처음 적발되면 벌금이 15∼35달러이지만 반복해서 위반하는 보행자는 75∼99달러까지 벌금을 물게 된다.
 
 하와이 퍼블릭라디오의 빌 도먼은 “오늘부터 횡단보도를 건너면서 문자를 보내면 티켓(벌금 통지서)을 받을 수 있다. 원칙적으로는 휴대전화 화면을 내려다보는 것만으로도 법에 저촉된다”고 말했다. 휴대전화 외에 태블릿PC와 이리더(전자책), 게임콘솔 등 다른 휴대용 전자기기를 들여다보는 것도 적발될 수 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