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설] 민주노총의 청와대 만찬 불참, 누구도 이해할 수 없다

문재인 대통령과 노동계의 첫 만남인 청와대 만찬이 반쪽 행사로 끝났다. 노동계의 양대 축을 형성하고 있는 민주노총이 행사 당일인 24일 갑자기 불참을 선언했기 때문이다. 민주노총은 “청와대가 노·정 대화로 논의되던 자리에 일방적으로 노사정위원장을 배석시키겠다는 입장을 정했고 1부 대표자 간담회보다 2부 정치적 이벤트를 앞세우는 행보를 보였다”고 주장했다.
 
어이없고 황당한 논리다. 청와대 회동 때 관련부처 장관이나 참모가 배석하는 건 당연한 일이다. 더구나 문성현 노사정위원장은 민주노총 전국금속연맹위원장 출신으로 민주노동당 전 대표를 지낸 친 노동 인사다. 이런 문 위원장을 제쳐두고 민주노총이 대통령에게 하고 싶었던 얘기가 뭔지 궁금할 따름이다. 민주노총은 또 “청와대가 지도부를 제쳐두고 산하 산별노조와 개별접촉해 조직 질서를 무시했다”고 반발했다. 그런 논리라면 10대 재벌이 아닌 오뚜기가 참석한 지난 7월 경영계 만찬도 무산됐어야 한다. 혹여 촛불집회로 대통령을 만들어 줬으니 그만큼 우대해 달라고 떼를 쓴 거라면 더 웃기는 행태다. 민주노총은 지난 대선 때 심상정 정의당 후보와 김선동 민중연합당 후보를 공식 지지했다. 지지하지도 않은 대통령에게 무슨 청구서를 내민단 말인가.
 
문재인 정부는 최저임금 인상과 비정규직 철폐 등 친 노동을 표방하고 있다. 사회적으로도 근로자의 실질적인 권리 향상을 도모해야 한다는 인식이 높아지고 있다. 민주노총엔 기회이자 위기다. 전체 노동자를 대표하는 책임 있는 자세를 다해야 사회적 위상과 신뢰를 높일 수 있다. 그렇지 않으면 지도부와 대기업 정규직의 이익만 대변하는 또 다른 기득권 집단이라는 비판을 벗어날 수 없을 것이다. 민주노총은 누구도 이해할 수 없는 만찬 불참 결정에 대해 공식 사과하고 반성해야 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