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감장서 JTBC 기자와 내통을?” 노회찬 대화상대 알고보니

[사진 FACT TV 캡처]

[사진 FACT TV 캡처]

 
“국감장에서 JTBC 기자에게 여론조작 지시를 내리다니…”
 
보수 성향 커뮤니티 등에서 난리가 난 장면이 있다. 바로 23일 국회 법사위 국정감사 중 노회찬 의원이 ‘박창규’라는 이름의 대화 상대와 문자를 주고 받는 장면이 방송 생중계로 포착된 모습이다.
 
공개된 대화에서 노 의원은 “태블릿PC 두번째 발언 중심으로 첫번째 발언 포함 보도자료 냅시다”라고 지시했고 대화 상대 박창규 씨는 "예 지금 준비하고 있습니다"라고 대답했다.
 
[사진 트위터 캡처]

[사진 트위터 캡처]

 
이날 국감장에서는 JTBC의 태블릿PC가 핫이슈였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과 검찰, 노 의원은 지난해 촛불집회의 도화선이 된 JTBC의 태블릿 PC의디지털포렌식 결과를 놓고 제기된 의혹으로 공방을 벌였다.  
 
그런 가운데 노 의원의 문자 메시지에 JTBC 소속 박창규 기자와 동명이인이 대화 상대로 등장하고, 노 의원이 태블릿PC 국감 발언에 대해 보도자료를 준비하라는 등의 지시를 내리자 일각에서 대화상대를 JTBC 박창규 기자로 단정, 해당 장면을 퍼나른 것이다.
 
일각에서 “노 의원과 JTBC가 여론 조작을 한다”는 허위사실이 유포되자 실제 ‘노 의원이 국감장에서 JTBC 기자와 연락하다 걸렸다’는 가짜뉴스도 생산되기에 이르렀다.
 
[사진 대한민국국회 홈페이지]

[사진 대한민국국회 홈페이지]

 
노 의원은 25일 자신의 SNS에 “제가 문자 메시지로 업무지시한 박창규는 노회찬 의원실의 정책수석보좌관입니다. 뭐 잘못된 것 있습니까?”라고 해명하기에 이르렀다. 
 
실제로 대한민국국회 홈페이지에서 검색하면 박창규 씨는 노회찬 의원의 보좌관으로 나온다. JTBC 박창규 기자는 현재 국제부 소속이다. 
 
[사진 JTBC 홈페이지]

[사진 JTBC 홈페이지]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