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공부문 20만 명 2020년까지 정규직 전환

공공부문 비정규직 20만5000명이 2020년까지 정규직으로 전환된다.
 

기간제 교사 등 21만 명은 제외

고용노동부가 25일 ‘공공부문 비정규직 특별실태조사 결과 및 연차별 전환계획’을 발표했다. 고용부는 지난 7월 20일 발표한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을 발표한 이후 853개 전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비정규직 현황과 잠정 전환 규모 등 특별 실태조사를 했다.
 
모든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건 아니다. 전체 비정규직(41만6000명) 중 육아휴직 대체, 계절적 업무에 종사하는 10만 명은 제외된다. 나머지 상시·지속적 업무를 하는 비정규직(31만6000명) 중에서도 예외자로 정한 14만1000명은 빠졌다. 기간제 교사와 대학 강사, 운동선수 등이다.
 
관련기사
 
고용부는 다만 예외자 중 3만 명을 추가로 전환할 여지가 있다고 봤다. 대다수가 60세 이상인 청소·경비 용역 근로자가 여기에 속한다. 고용부는 각 공공기관에 청소·경비 업무를 하는 비정규직의 정년을 65세로 조정할 것을 권고한 상태다.
 
기간제 5만1000명, 파견·용역 2만3000명 등 7만4000명은 올 12월까지 전환 작업을 마무리한다. 이성기 고용부 차관은 “나머지도 계약 종료 시기 등을 감안해 2020년까지 단계적으로 전환을 완료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문별로는 공공기관이 9만6030명으로 전환 인원이 가장 많다.
 
직종별로는 기간제의 경우 사무보조원(1만4419명), 연구보조원(8746명) 순이며 파견·용역의 경우 시설물 청소원(3만2270명), 시설물 관리원(2만849명) 차례로 전환 규모가 컸다. 
 
세종=장원석 기자 jang.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