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8월 출생아 수 3만 명 … 2000년 이후 최저치

올해 8월 출생아 수가 3만 명대를 회복했다.
 
하지만 8월 기준으론 월별 통계를 작성한 2000년 이후 최저를 기록했다. 통계청이 25일 발표한 인구동향에 따르면 8월 출생아 수는 3만2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0.9%(3700명) 줄었다. 지난 6~7월엔 두 달 연속 출생아 수가 3만 명 밑으로 떨어졌다.
 
올해 1~8월 출생아 수는 24만8000명으로 전년 동기보다 12.2% 감소했다.
 
이지연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하반기 출생아 수가 상반기보다 적은 점을 고려할 때 올해 출생아 수는 36만 명 정도가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1970년 연간 출생 통계를 낸 이후 출생아 수가 40만 명 이하로 떨어진 적은 없다. 지난해 출생아 수는 40만6300명이었다. 저출산은 혼인율 감소와 관련 있다. 8월 혼인 건수는 2만100건으로 지난해 8월보다 12.6% 감소했다. 반면 이혼 건수는 9500건으로 1년 전보다 1.1% 늘었다. 
 
세종=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