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휠체어 탄 '아버지 부시' 나를···" 美 배우 폭로

‘아버지 부시’로 불리는 조지 H.W. 부시 전 미국 대통령(93)이 성추행 논란에 휩싸였다.

 
25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할리우드 여배우 헤더 린드(34)는 지난 2013년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과정에서 부시 전 대통령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사진 AP 연합]

[사진 AP 연합]

 
매체에 따르면 린드는 4년 전 드라마 홍보를 위해 열렸던 행사에서 부시 전 대통령 부부를 만났고 사진을 촬영하던 중 성추행을 당했다는 주장이다. 
 
당시 부시 전 대통령은 드라마 ‘턴: 워싱턴의 스파이들'(Turn:Washington's Spies)의 홍보 행사장에 휠체어를 타고 참석했으며 린드는 출연진 대표로 그를 맞았다.
 
린드는 “그는 내가 포즈를 취하는 동안 나를 성추행했다(sexually assaulted)”며 “기념촬영 중에 그의 손이 뒤에서 나를 더듬었고 부시 전 대통령은 성적인 농담(dirty joke)도 했다”고 폭로했다.

 
이어 “옆에는 부인인 바버라 부시 여사도 있었다”며 “바버라 여사는 (부시 전 대통령에게) 그러지 말라는 눈치를 주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린드는 자신의 SNS를 통해 폭로했으나 현재 게시물은 삭제된 상태다. 린드는 당시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 악수하는 조지 H.W. 부시 전 대통령을 보고 혼란스러웠다”고 쓰면서 ‘미투’(Metoo·나도 당했다) 해시태그(#)를 달았다.
 
논란이 불거지자 부시 전 대통령 측은 사과했다. 부시 전 대통령의 대변인은 “부시 대통령은 어떤 상황에서든 의도적으로 누군가를 괴롭히지는 않을 것”이라며 “그가 시도한 유머가 린드 씨를 불쾌하게 했다면 진심으로 사과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