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웹툰과 영화의 거대한 공조, '슈퍼스트링' 시리즈

 
[매거진M] 한국판 ‘마블 신화’가 시작되는 걸까. 10월 25일 서울 강남구 CGV 청담 씨네시티 웹툰과 영화를 아우르는 ‘슈퍼스트링’ 시리즈의 쇼케이스가 열렸다. 슈퍼스트링(Super String)이라는 세계관 아래 여러 웹툰이 연계하고, 이를 바탕으로 영화를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네이버 웹툰’과 웹툰 제작사 ‘와이랩’, 영화 제작사 ‘용필름’이 손잡았다.

네이버 웹툰, 와이랩, 용필름이 손잡은 ‘슈퍼스트링’ 시리즈 쇼케이스 열려

  '슈퍼스트링' 시리즈 쇼케이스 현장의 (왼쪽부터) 용필름의 임승용 대표, 와이랩의 윤인완 대표, 네이버 웹툰의 김준구 대표. [사진=용필름]

'슈퍼스트링' 시리즈 쇼케이스 현장의 (왼쪽부터) 용필름의 임승용 대표, 와이랩의 윤인완 대표, 네이버 웹툰의 김준구 대표. [사진=용필름]

 
와이랩은 이미 2016년부터 ‘테러맨’(한동우 글, 고진호 그림) ‘부활남’(채용택 글, 김재한 그림) 등의 웹툰을 통해 슈퍼스트링 시리즈를 펼치고 있다. 슈퍼스트링이란, 우주가 끊임없이 진동하는 끈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끈의 진동을 통해 영원히 성장과 수축을 반복한다는 ‘초끈이론’(Super-String Theory)에 뿌리를 둔 세계관을 말한다. 이날 네이버 웹툰은 와이랩과 공동 사업을 체결하고, ‘슈퍼스트링 전용관’을 마련하겠다고 발표했다. 이 전용관을 통해 와이랩은, ‘테러맨’과 ‘부활남’의 주인공이 만나는 ‘테러대부활’, 이정문 작가의 로봇 만화 ‘철인 캉타우’(1976)을 리메이크하는 ‘캉타우’ 등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와이랩의 윤인완 대표가 출판 만화로 발표해 인기를 끌었던 ‘신암행어사’(2001~2007, 윤인완 글, 양경일 그림) 역시 슈퍼스트링 웹툰 시리즈의 하나로 탈바꿈해 전용관에서 공개한다.  
 
 
‘슈퍼스트링’ 웹툰 시리즈를 영화로 제작하는 역할은 용필름이 맡는다. 영화 ‘뷰티 인사이드’(2015, 백종열 감독, 광고 원작) ‘럭키’(2016, 이계벽 감독, 일본영화 원작) ‘아가씨’(2016, 박찬욱 감독, 소설 원작) 등 다양한 원작을 스크린에 옮긴 경험이 있는 영화사다. 용필름의 임승용 대표는 “현재 와이랩 웹툰 영화화 전문 제작사 ‘스튜디오Y’를 설립해, 웹툰 ‘테러맨’과 ‘부활남’을 각각 개별 시리즈영화로 개발하고 있다”며, “2020년에 슈퍼스트링 영화 시리즈의 첫 편을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이후 “개별 시리즈의 캐릭터들이 함께 등장하는 통합 시리즈영화도 제작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만화와 영화의 가장 성공적인 통합 프로젝트 사례로 꼽히는 건, 미국 마블 만화와, 이를 바탕으로 한 마블 스튜디오의 수퍼 히어로 영화 시리즈다. 마블 시리즈와의 차이점을 묻는 질문에, 와이랩의 윤 대표는 “슈퍼스트링 시리즈의 주인공들은 수퍼 히어로가 아니”라고 설명했다. “우리와 다를 바 없는 평범한 사람들이 삶의 필요에 의해 영웅이 되는 이야기”라는 것. 용필름의 임 대표 역시 “CG 등의 특수효과를 강화하는 데도 힘을 기울이겠지만, 캐릭터간의 관계와 이야기의 개연성을 촘촘히 다짐으로써 할리우드 수퍼 히어로 영화와의 차별화하겠다”고 말했다.  
 
장성란 기자 hairp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