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e글중심] 아이돌 평균 연령이 13.6세라는데…

 
평균 나이 13.6세 키즈 걸그룹 하이큐티

평균 나이 13.6세 키즈 걸그룹 하이큐티

 평균 나이가 13.6세인 최연소 키즈 걸그룹 ‘하이큐티’가 데뷔해 화제입니다. 지난 12일, 하이큐티는 첫 번째 디지털 싱글 '플레이 유(PLAY U)'를 발표하며, 가요계에 출사표를 던졌는데요, 어린 나이에 꿈을 향해 정진하는 모습이 보기 좋다는 응원 메시지부터 힘든 연예계 생활을 해나가기에 너무 어린 나이 아니냐는 우려까지, 하이큐티를 비롯해 점점 어려지는 걸그룹들을 보는 네티즌들의 반응은 다양합니다.  
 미국의 정신분석학자 해리 스택 설리반(Harry Stack Sullivan)은 “청소년기의 경험이 성인이 된 이후, 다른 사람들과 관계를 형성하고 사회적 자신감과 자기 가치감을 느끼는 데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꾸준히 낮아지는 아이돌 데뷔 연령에 대한 대중들의 우려가 커지는 이유이지요. 여러분의 생각은 어떤가요? e글중심(衆心)은 여러분의 의견이 궁금합니다. 
* 어제의 e글중심▷[e글중심]2030세대 소개팅, '어플'이 대세라네요
* e글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았습니다.  
* 커뮤니티 글 제목을 클릭하시면 원문을 볼 수 있습니다.    
#뽐뿌
“요즘 아이돌들 보면 평균나이가 점점 더 어려지고 있는 것 같아요. (중략) 개인적으로 어린나이의 초등학생들이 연예계에 진출하는 것에 반대의견 중 가장 큰 이유는 아직 성장기도 끝나지 않은 어린이들이 연예계에 데뷔한다는 점입니다. 연예계라는 곳이 겉으로는 화려하지만 성인 연예인도 감당하기 어려운 점들이 많은 만큼 어린이들이 진출하는 것은 다소 성급하다고 생각해요. 특히 자아정체성이나 가치관이 확립하기도 전에 연예계 활동을 시작할 경우 성인으로 성장하는데 있어 악영향을 미칠 수도 있잖아요. 그리고 학교생활에도 지장이 가는 것도 무시 못 할 것 같아요. 연예계 진출하여 방송을 하다보면 학교를 결석하거나 지각 또는 조퇴하는 경우가 드물 텐데.. 만약 스케줄을 맞춰준다 하고 학교 수업이 끝난 뒤 방송이 있다고 하면 과연 어린나이의 초등학생이 방송에 열심히 참여하여 완벽하게 해낼 수 있을까?하는 의문이 드네요”

 ID ‘킹갓황제’

#네이트판
"제3자가 걔네 나이에 대해 뭐라 하는 게 이해되진 않는다. 나는 자유 민주주의 국가에서 연령에 무관하게 자신의 진로를 택할 수 있다고 생각하거든. 걔네가 거부하는데도 부모가 억지로 시킨 거라면 문제가 되겠지만, 본인이 원해서 일찍 진로를 정했다는데 그게 왜 문제인지 모르겠어. 만약 문제가 생긴다 해도 그건 어려서 아이돌이라는 길을 택한 멤버들과 그 부모들의 몫이라고 생각하고... 응원 외에 대중이 해줄 수 있는 건 없다고 봄."

 ID 'ㅇㅇ'

#네이버블로그
“아이들은 그런 연예계를 보며 연예인이 되고 싶다고 말한다. 자기는 절대로 그런 옷은 입지 않을 거라고 말하지만, '그렇게 안하면 회사에서 널 뽑지 않을 거고, 넌 연예인이 될 수 없을 거다. 그럼 그냥 음악해서 유명한 연예인 안 되더라도 네가 하고 싶은걸 해라.'라는 조언에는 쉽게 고개를 끄덕이지 못한다. 한국 연예계가 좀 멋있어졌으면 좋겠다. 뭔가 세상과는 좀 다른 무언가들을 많이 했으면 좋겠다.”

 ID 'Mr 콩'

 
#다음블로그
“어린나이의 연예계진출에 대해 찬성하는 의견중의 가장 큰 이유는 1.요즘 같은 정보화 시대에는 나이보다는 실력이 중시되는 사회이다. 우리나라 학생들은 어릴 때 자신이 연기를 하는 직업을 가지고 싶어도, 학교 수업을 받아야 하고, 연기에 대해서는 잘 가르치지 않는다. (중략) 2.직업선택은 자유이다. 우리나라는 민주주의국가로써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을 할 권리가 있다. 그러기 때문에 나이에 상관없이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을 추구하고 할 수 있다.”

 ID ‘김신형’

 
#다음아고라
"어린 멤버들이 그룹 활동을 하면서 학업을 등지고 또래 집단과의 관계도 단절되는 것이 바람직한 것인가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들이 커지고 있죠. 연예계는 어린 친구들이 가정에서 벗어나 처음 접하기에는 무섭고 부담스러운 사회여서 이들이 정서적인 탈골을 경험할 수 있다고 성공해도 본연의 외로움과 갈등을 극복하지 못할 우려가…재능을 끌어내기위한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먼저"

 ID ‘뽈라뤼’

#외방커뮤니티
“걸그룹들 실력이야 거기서 거기고 결국 인지도로 승부를 하는 거라지만 이런 로리타적인 발상이 사회적으로 용납이 된다는 게 너무 무서워. 나는 ‘삼촌팬’ 이런 얘기를 듣는 것도 이상한 게 10대 후반 20대 초반의 미성숙한 어른 애기들을 대놓고 좋아할 수 있는 문화가 있는 거잖아. (중략) 방향성의 문제가 있는 거 같아."

 IP : ' .23'

 
 
#네이버
“제발 이런 것 좀 하지 말았음... 어려서부터 좌절을 안겨줄라고?? 멘탈도 형성 안 된 핏덩이들한테?? 최소 기본 소양은 탑재 후 나와야지.. (중략) 제발 이런 짓 좀 하지 말자.. 지원하는 본인들도 문제야!! 좀 더 크고..최소 고등교육은 어느 정도 이수하고 나와도 늦지 않아... 이런 식으로 흑역사 만들면 본인만 손해인 걸 왜 모를까!! 부모들이 제일 문제다. .어휴”

 ID ‘iha****’


정리: 김솔 인턴기자
관련기사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