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림대강남성심병원 김중일교수, 정형외과학회 학술상 수상







【서울=뉴시스】강수윤 기자 = 한림대학교 강남성심병원 정형외과 김중일교수가 올해 대한정형외과학회 임상부문 학술상을 수상했다.



25일 한림대 강남성심병원에 따르면 대한정형외과학회는 지난 20일 서울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제61차 추계학술대회에서 김 교수에게 임상 부문 학술상을 수여했다.



정형외과학회 학술상은 지난 1년간 국내외에 출간된 논문들을 심사, 의학 발전에 공헌한 우수한 연구에 대해 기초와 임상부분으로 나눠 선정하는 상이다.



김 교수는 정형외과 학술지 중 영향력지수가 가장 높은 미국스포츠의학회지(American Jounral of Sport Medicine, Impact factor 5.67)에 지난해 12월 게재된 '폐쇄형 근위경골절골술과 개방형 근위경골절골술 후의 다리길이 변화' 연구의 중요성을 인정받아 이번 학술상을 수상했다.



근위경골절골술은 무릎 내측에 관절염이 생겼을 때 교정을 통해 무릎 안쪽 관절에 가해지는 하중을 바깥쪽으로 분산해 통증을 줄이는 수술법이다. 60세 이하의 관절염 환자에게 주로 쓰이며, 인공관절 이전에 시행할 수 있는 최상의 치료법으로 평가받고 있다. 근위경골절골술은 술기에 따라 크게 폐쇄형과 개방형으로 나뉜다.



김 교수는 서울대병원 이명철 교수와 공동으로 무작위배정연구법(RCT)을 통해 2013~2015년 한쪽 다리에 개방형 근위경골절골술을 받은 환자 30명과 폐쇄형 근위경골절골술을 받은 환자 30명을 대상으로 수술 후 불편감, 다리 길이 변화 등에 대해 살폈다.



그 결과 개방형 수술 후 다리가 길어지며 양쪽 다리 길이 차이가 심해져 불편함을 느끼는 환자는 36%에 달하는 반면, 폐쇄형 수술 후 다리 길이 차이로 인해 불편함을 느끼는 환자는 7%에 불과했다.



김 교수는 "개방형과 폐쇄형의 수술 과정이 달라 수술 후 다리 길이 변화에 차이가 생기는 것"이라며 "연구 결과 한쪽 무릎만 수술하는 경우에는 수술 후 삶의 질 향상을 위해 폐쇄형 근위경골절골술을 선택하는 게 효과적이라는 결론을 얻었다"고 말했다.



그는 "무릎 관절염 환자의 연령이 점차 낮아지고 환자가 증가하는 만큼, 이번 연구를 통해 근위경골절골술 환자가 더욱 높은 수술 효과와 삶의 질을 누렸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국내 정형외과학 발전과 수술 및 치료 효과 상승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hoon@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