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나사 풀린' 도심 화물차 안전조치…철제 덮개 덮쳐 6명 사상

인천시 서구 수도권매립지 2매립장에서 쓰레기를 쏟아내고 있는 화물차량. 위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연합뉴스]

인천시 서구 수도권매립지 2매립장에서 쓰레기를 쏟아내고 있는 화물차량. 위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연합뉴스]

쓰레기를 운송하던 화물차의 적재함 덮개가 인도에 떨어져 1명이 숨지고 5명이 다치는 사고가 났다.
 
서울 서대문경찰서에 따르면 25일 0시쯤 서울 합동 상수도사업본부 삼거리 인근 충정로 방향 2차로를 추행하던 11t 화물차의 상판 철제 덮개가 인도로 떨어졌다. 이 사고로 보행자 6명이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고, 이 중 몸과 다리 부위를 심하게 다친 A(43)씨가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나머지 5명도 골반과 쇄골 등에 중·경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해당 화물차는 생활용 쓰레기 운송 차량으로 중구청과 계약을 맺은 대행업체 소속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구청에서 위탁을 받은 민간업체로, 당시 쓰레기를 싣고 인천으로 운송하던 중 인근 가로수와 부딪히면서 화물트럭의 철제 덮개가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차량 운전자인 B(71)씨는 경찰 조사에서 “적재함 덮개가 제대로 고정되지 않은 것 같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상자 6명 중 A씨를 포함한 5명은 같은 회사 동료로 당시 회식을 마치고 귀가 중에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화물차 운전기사 B씨를 안전조치의무 위반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