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우디, 친환경도시 ‘네옴’ 프로젝트 발표… 565조원 투자

 
 
 
[사진 아랍뉴스]

[사진 아랍뉴스]

사우디아라비아가 미래형 신도시 네옴(Neom)을 건설한다. 세계 최대 산유국인 사우디는 석유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5000억달러(약 565조원)를 들여 건설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24일 영국 매체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사우디 왕위계승 서열 1위인 모하마드 빈살만 왕세자가 이날 수도 리야드에서 네옴 개발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네옴은 사우디 북서부 홍해 해안에 2만6000㎢ 규모로 조성될 계획이다. 이곳은 인접국 요르단과 이집트와 연결되는 지역이다. 재생에너지만 쓰는 친환경 도시로 건설된다.
 
 이날 행사에는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도 참석했다. 그는 네옴 프로젝트를 지지한다며 사우디 국영 전력회사인 사우디전력공사에 투자하고 싶다고 밝혔다. 미국 투자은행 JP모건의 제이미 다이먼 최고경영자와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블랙 록의 최고경영자 래리 핑크도 모습을 드러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