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과 대화 걷어찬 민주노총 … 정치권 “위세 대단”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주최한 청와대 만찬 행사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돌연 불참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전 “민주노총 등 양대 노총 지도부와의 간담회가 열리는 본관 접견실은 주로 정상급 외빈 접견 시 사용된다”며 “노동계 예우 차원”이라며 행사 준비에 공을 들였다. 청와대는 만찬 메뉴로 가을 전어를 준비한다고 미리 알리기도 했다.
 

민주노총, 노사정위장 배석에 항의
당초 직접 담판할 기회로 여긴 듯
문 대통령 “다 함께 못해 아쉽다”
사회적 대타협 구상 차질 빚을 수도

하지만 청와대의 ‘공들이기’는 행사 시작 7시간 전쯤 허사가 됐다. 민주노총이 갑자기 불참을 선언하면서였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전 11시쯤 긴급 입장 자료를 통해 “노·정 대화로 논의되던 자리에 일방적으로 노사정위원장을 배석시키겠다고 입장을 정했고 (노·정 교섭으로 진행되는) 1부 대표자 간담회보다 2부 정치적 이벤트를 위한 만찬을 앞세우는 행보를 보였다”고 반발했다. 또 “청와대는 산하 산별 및 사업장을 개별 접촉했다”며 “조직체계와 질서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노동계의 한 관계자는 “민주노총은 당초 이번 행사를 문 대통령과 직접 담판하는 장으로 생각했지만 노사정위원장이 참석하면서 노사정위 참여 유도용이라고 판단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민주노총의 갑작스러운 불참에 대해 정치권 일각에선 “민주노총의 위세가 대단하다” “대통령과의 대화도 걷어찬 격”이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청와대에 대해서도 “노동계 지지를 받는 것처럼 ‘쇼통’의 모습을 보이려다 퇴짜를 맞은 거 아니냐”(정용기 자유한국당 대변인)고도 했다.
 
관련기사
 
이 바람에 이날 회동은 ‘반쪽 행사’가 됐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불참 통보 후 성명에서 “민주노총이 불참하게 돼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유감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만찬 모두 발언에서 “노동계와의 만남이 너무 늦어지는 것 같아 조금 초조하기도 했다”며 “그런데 노동계가 다 함께하지 못해 아쉽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다음 기회에는 같이할 수 있는 자리를 가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회동을 통해 사회적 상생 방안을 공론화하려고 했다. 하지만 정부 출범 후 첫 노동계회의 회동이 파행되면서 문 대통령의 사회적 대타협 구상이 차질을 빚게 됐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날 간담회는 1~2부로 나뉘어 진행됐다. 민주노총과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등 양대 노총 지도부와 별도 간담회로 진행하려던 1부는 한국노총만 참석했다. 양 노총에서 추천을 받은 모범 개별노조 등이 함께 참여한 2부 만찬도 민주노총 산하 5개 노조 중 4개가 불참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8월 노사정위원회 기능의 정상화를 염두에 두고 민주노총 전국금속연맹 위원장 출신의 문성현 전 민주노동당 대표를 노사정위원장으로 위촉했다. 민주노총은 노사정위 출범 1년 만인 1999년 위원회를 탈퇴한 뒤 복귀하지 않고 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한국노총 출신의 김영주 의원을 노동부 장관에 임명하고 최초의 민주노총 출신 위원장을 위촉한 의미가 뭐였겠느냐”며 “민주노총이 불참 이유로 겉으로는 민주노총의 조직 체계와 질서를 훼손했다고 하지만 실제로는 11월로 예정된 위원장 선거 등 내부의 정치적 이유도 큰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다른 고위 관계자는 “국정 파트너가 돼야 할 노조의 일방적 결정이 유감스럽다”며 “노동계 내부에서도 민주노총 지도부의 일방적인 결정에 대해 동의하지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기찬 노동고용선임기자,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