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나엔 TV 있어?” 발언 논란에 강남 “웃기려고 욕심내다…” 사과

[사진 SBS 방송화면]

[사진 SBS 방송화면]

방송인 강남이 최근 방송에서 상대 출연진에 대한 무례한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인 것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강남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 “방송에서 재미있게 웃기려고 욕심을 내서 잘못된 말을 했다”며 “저의 신중하지 못한 말과 무지함이 많은 분께 실망과 불편함을 드렸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바로 경리와 샘에게도 사과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방송인으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신중한 모습을 보여드렸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한 저의 발언들이 너무 부끄럽고 후회가 된다”며 “더 많이 깨우치고 반성해 앞으로 다시는 이러한 실수를 하지 않도록 더 조심스럽게 생각하고 행동하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강남은 지난 22일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해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에게 “가나엔 TV 있어?” “MBC 이런 거 있어? ‘정글의 법칙’ 이런 거 있어?” “지하철도 다녀?” “건물 있고? 가나에 클럽 있어?” 등의 무례한 질문을 이어갔다.
 
또 지난 8월 방송된 웹 예능 ‘글로벌 워킹데이-뭔들투어’ 이탈리아 편에서는 동료 연예인 경리와의 러브라인 가능성에 대해 제작진이 묻자 “(경리를) 죽도록 패라 그러면 나 팰 수 있다”고 말을 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