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드 갈등 이후 2년 만에 한ㆍ중 국방 장관 회담 열려

24일 필리핀 클라크에서 열린 ‘아세안 확대 국방장관회의(ADMM Plus)’에서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창완취안(常萬全) 중국 국방부장과의 국방장관 회담에 앞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 국방부]

24일 필리핀 클라크에서 열린 ‘아세안 확대 국방장관회의(ADMM Plus)’에서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창완취안(常萬全) 중국 국방부장과의 국방장관 회담에 앞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 국방부]

지난해 7월 주한미군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배치가 결정된 뒤 끊긴 한국과 중국의 군사교류가 다시 이어졌다.
 
24일 필리핀 클라크에서 열린 ‘아세안 확대 국방장관회의(ADMM Plus)’에 참석 중인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창완취안(常萬全) 중국 국방부장과 만났다. 양국 국방장관급 회담은 2015년 11월 이후 2년 만이다. 당시 한민구 국방장관과 창완취안 국방부장이 말레이시아 아세안 확대 국방장관회의에서 회담을 열었다. 창완취안 국방부장은 현역 육군 상장(한국의 대장)이다.
 
국방부는 이번 회담을 비공개로 하자는 양국 간 합의에 따라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두 장관은 30분간 회담에서 양국의 기본 입장을 들었다고 한다. 군 관계자는 “중국 측이 우리의 회담 제의에 확답을 주지 않다가  이날 오후 갑자기 일정을 잡자는 연락을 했다”고 전했다.
 
한ㆍ중은 지난 13일 통화 스와프 만기를 연장한 데 이어 국방장관 회담까지 열면서 중국이 사드 출구 전략을 본격화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관련기사
 
양국 국방 당국은 6ㆍ25전쟁 때 사망한 중국군 유해를 본국으로 송환할 때를 제외하고 군 인사 상호 방문 등 교류ㆍ협력을 전면 중단했다. 지난달 한ㆍ미 육군 공동 주관으로 열린 제10차 태평양 지역 육군참모총장회의(PACC)에유하이타오(尤海濤) 중국 인민해방군 육군부사령원(중장)이 대표로 참석한 게 전부였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